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난 달에 올린 <주택의 서재>라는 포스트가 호응이 좋아서 다른 서재 사진들을 찾아봤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예전 생각이 났어요.

 

전 신혼여행을 일본 홋카이도로 다녀왔는데, 그 때 삿포로市에 위치한 와타나베 준이치(渡邊淳一)문학관을 방문했습니다. 이 작가에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고 안도다다오(安藤忠雄)라는 유명한 일본 건축가의 작품이라 가본 것인데, 인상적이었어요. 규모는 작았지만 기품있는 건축물이었습니다.

지하에는 작은 극장, 1층에는 서재와 카페, 2층에는 전시장이 있습니다.

자필 원고지 등은 물론이고, 작가의 작품이 tv드라마, 영화로 만들어졌을 때 배우들이 입었던 옷, 소품 등도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습니다.

와타나베 준이치로 문학관 외관
 
 
내부 1층의 모습

 

 

역시 같은 건축가가 설계한 시바 료타로(郞) 기념관 내부사진을 몇 개 올립니다.

시바 료타로는 일본식 역사소설의 황금기를 열어 국민작가가 된, 일본 역사소설을 완성시켰다고 평가되는 저명한 작가라고 합니다.

규모는 와타나베 준이치 문학관 보다 훨씬 큽니다.(내부면적이 천평 정도)

 

훌륭한 작가라면 이정도의 기념관 정도는 후손들이 만들어주면 좋겠다 싶어요.

아니면 생전에 만들수 있다면 더 좋겠고..

(와타나베 준이치로 문학관은 생전에 건립된 경우이고,

시바 료타로 기념관은 사후에 지어진 경우입니다.)

 

우리나라에 문학관과 작가의 기념관이 질높은 건축물로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에 훌륭한 작가분이 참 많지 않습니까?

 

 

 

機念館

shiba ryotaro memorial museum (http://www.shibazaidan.or.jp/)

일본 오사카에 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Gypsy

    우오......정말 대단해요. 우리나라도 문학관은 꼭 예날 기와집이어야하나 싶은 마음이 들때가 있었는데 정말 멋집니다. 안도다다오=노출 콘크리트 요 공식만 늘 외우고 다녔었는데 말이에요. 전 건축전공은 아닙니다만 그의 빛의 교회를 보고 머리속이 댕~했었습니다. 그리고 또 안도다다오가 정식 건축 수업을 받지 않은 사람이란말에 또 댕~ ㅎㅎㅎ

    2009.08.11 21:16 댓글쓰기
    • 파로

      Gypsy樂 님은 건축에 관심이 많으신가봐요..

      2009.08.12 10:19
  • 파란장미

    오호호~! 좋아보여요... 아는 것은 없지만 일본은 건축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외관뿐 아니라 구조와 쓰임, 짜임새가 획일화 되어 있지 않고 독특해서 부럽더라구요..

    채만식 문학관인가 갔다가 한국문학관협회에서 발간한 문학관 홍보 책자가 있길래
    사심 가득 담은 눈길을 불쌍하게 지어보였더니 못이기는 척하고 한권 주길래 받아 들고 온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다 다녀봐야지 했는데, 아직 가본 곳이 몇곳 없네요...

    저 책꽂이 들이라니... 침질질

    2009.08.11 21:51 댓글쓰기
    • 파로

      문학관 홍보 책자는 저도 보고싶네요.
      아마도..문학관도 여러가지 지원드을 받을 수 있을겁니다. 세금혜택등을 비롯해서, 좀 알아봐야겠군요.

      2009.08.12 09:36
  • mr.Darcy

    멋지네요.

    2009.08.11 22:04 댓글쓰기
    • 파로

      좋아하는 작가의 공간이라면 더 멋있어보이리라 생각합니다.^^

      2009.08.12 09:37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