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냉면의 계절이다.

냉면이 겨울음식이라고 하지만, 겨울에 먹으면 더 맛있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그건 불을 넣은 뜨거운 온돌바닥에서 방석깔고 먹은 후에 잠시 업드려 배를 대고 있을 수 있던 시절에나 하는 이야기다. 지난 겨울에 찬 육수를 들이키고 을지로 거리를 돌아다니려니 얼마나 오한이 들던지..

 

장충동 평양면옥.

인테리어에 문제가 있다.

안정감이 없고 부산스럽고 누추한 느낌인데, 이건 시설이 노후하다든가 하는 문제가 아니다.

 

서울의 다른 냉면집인 을지면옥이나 필동면옥의 경우 내부 치장에 전혀 신경쓰지 않는 소박한 느낌이고 특히 을지면옥은 누추해보이기까지 하나 그래도 오래도록 이어온 유명 음식점에서 보이는 특유의 포스가 있다. 전통의 기품이 느껴지는 그곳만의 분위기.

 

노점 떡볶이집도 맛있어 사람이 많이 찾고 시간이 흐르면 그 공간을 관통하는 분위기가 나기 마련인데

 장충동 평양 냉면은 이런 게 없다. 뭔가 분위기가 아니다. 매장 내부를 대하는 주인의 마인드에 문제가 있다 싶다.

몇년 전에 새로 인테리어를 바꿔서 좀 깨끗해 지긴 했는데, 그저 그뿐이다.

강남 논현동에 가족이 운영한다는 분점이 있는데 이곳도 매한가지다.

시설이 고급스럽고 기품도 느껴지는 우래옥과는 아예 비교할 수도 없다.

 

이미 알려질 대로 알려진 유명음식점인데도 건물외부에 tv, 신문등에 나온 기사를 덕지덕지 붙여 홍보해놓은 것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좀 우래옥 반이라도 닮으면 좋지 않을까..

 

전라도에 사는 처남이 먹어보고는 맛없다고 비아냥으로

'서울사람들은 � 오래살것어. 맹물에 국수넣어서 먹으니..'라고 말하는 슴슴한 맛의 냉면 한 그릇에 값이 그동안 많이도 올라 이제 만원이다. 사리가 칠천원. 양이 많긴하다.

곱배기는 양이 좀 더 많은 정도가 아니라 말 그대로 두배인데 값은 만4천원. 그래서 난 곱배기를 먹는다. 냉육수는 더 달라고 하면 주전자로 부어준다.

 

소를 터질듯 많이도 넣은 고구마만한 만두는 처음 먹을 때 별 맛도 없고 좀 무식해 보였다. 첫느낌은 세상에 무슨 만두가 질겨.. 맛도 평범한 듯 하여 만드는 비법이 궁금하지도 않다.  취천루나 천진포자의 만두를 먹으면서 감탄하게 되는.. 뭔 짓을 했길레 만두피의 질감이 이럴까, 특유의 맛은 어떻게 내는 걸까, 중국사람들 대단해, 이게 하이테크지..하는 그런 느낌이 여기엔 없다.

그저 재료가 좋고 조미료가 없어 단백하다. 그래서 그런가 만두가 남아 집에 가져와서 나중에 데워 먹어도 맛이 덜하지 않다.

 

무김치가 어떤 때는 덜 익어 아삭하고(이 때가 맛있다.) 어떤 때는 먹기 힘들만큼 물러 터져있기도 한다.

배추김치맛도 편차가 심하다. 어떤 때는 좀 짜다.

 

일요일에 본가에 들렸을때 점심먹으러 이곳에 갔다.

보통은 손주가 좋아하는 이탈리안 식당에 가는데 이날은 부모님이 늙은 아들 먹인다고 내가 좋아하는 냉면 먹으러 갔다. 냉면, 만두, 제육, 소주.

 

투덜대고 뭐라고 하면서도 10년 넘게 이곳에 주로 다니고 있다.

왜냐면 내입맛엔 냉면 맛은 이곳이 세계최강.

 

*여기서 냉면을 먹고 근처 3호선 동대입구역 앞의 태극당에서 모나카 아이스크림을 후식으로 먹는 것이 나름 정해진 코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7

댓글쓰기
  • 달팽이

    저도 냉면을 좋아하지만 시골이라 '이맛이야'라고 감탄할 곳이 없습니다. 딸애도 냉면을 아주 좋아하는데 '내가 먹어본 냉면 중에 금강산에서 먹어본 것이 최고야'라고 하더군요. 맛이 강하지도 않고 깔끔했다면서, 먹어보지 못한 우리에게 자랑을 했습니다.

    2012.05.21 12:18 댓글쓰기
    • 파로

      분단 이후에 음식도 달라졌는지..북한은 음식들이 순하고 소박해서 맛있다고 하더군요. 아무래도 치열한 자본주의 사회와는 다른 것 같습니다. 지금의 이곳 음식은 너무 자극적인 것 같습니다. 불닭이 유행했던 것 보세요. 이건 식문화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분명 스트레스 많은 사회와 관려이 있다 싶습니다.

      2012.05.23 01:03
  • 빨간비♥

    부산스러운 냉면집에 대한 미움과 애정이 교차하는 글입니다.^^ 전 이상?하게도 냉면이 입맛에 맞지 않았어요. 여럿이서 먹으러 간 적은 있어도, 저 혼자서 냉면 먹으러 간 적은 없었어요. 얼음 띄워 먹는 찬 면 음식은 콩국수만 좋아하는 것 같아요.^^

    2012.05.21 13:09 댓글쓰기
    • 쟈파

      부산 사람들은 냉면이 별로인가봐요. 남편도 별로 좋아하지 않더라고요. 반면에 아버지가 이북이 고향이시라 그런가 친정 식구들은 냉면, 만두 빼면 쓰러져요.

      2012.05.22 05:45
    • 파로

      부산은 밀면이 있잖아요. 밀면도 좋아하지 않으시나요? 전 밀면도 잘먹어요. 경기도 양평군 퇴촌에 유명한 밀면집이 있죠.

      2012.05.23 01:04
    • 흑묘사랑

      전 부산 사람이지만 냉면 좋아합니다. 유명한 집 냉면으로 우래옥 말고는 먹어본 적이 없지만 우래옥 냉면을 처음 맛봤을 때, 아! 싶은 맛이더군요.

      2012.05.23 14:52
    • 파로

      우래옥 냉면 맛있죠! 아마 제가 알기론 그곳의 냉면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쌉니다. 육수 향이 비교적 강하고 이곳만의 특유의 맛이 있어서 호불호가 갈리지만(전 좋아해요) 면발은 자타공인 최고..

      2012.05.24 04:25
  • 파워블로그 오로지

    두번 정도 간 것 같은데, 제 입맛에는 잘 맞았어요.
    제가 추운 곳에서 태어난 부모를 둔 덕에 만두와 심심한 국물들도 좋거든요.
    날이 더워서 그런지 냉면 먹고 싶네요.

    2012.05.21 15:23 댓글쓰기
    • 파로

      아, 그러시군요. 전 냉면집에서 부모님 고향이 이북이시냐고 누가 물어본 적이 있었어요.(하도 냉면을 잘먹어서)

      2012.05.23 01:06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