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의 역사

[도서] 시의 역사

존 캐리 저/김선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를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유독 손이 가지 않는다.

보통 시집의 경우 100페이지 미만이거나 조금 넘는 경우가 많아서

읽기에 부담이 없어보일 정도로 만만해 보이지만 내게는 고전과

같은 대접을 받는다. 고전도 항상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읽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상당한 시간이 걸려도 읽는다면

다행이긴 하겠지만 대다수는 손에 들지 못하고 마음만 먹고 끝나기 일수다.

그러고 보니 시집은 고전 보다 더한 대접을 받고 있다.

고전의 경우에는 언젠가 꼭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만

시의 경우는 그렇지 않다.

고전 읽기는 가끔식 시도를 해보지만 시의 경우는 그렇지가 못하고

항상 우선순위에 밀린다.

올해만 해도 만나보고 싶은 고전작품은 있지만

만나보고 싶은 시는 없었을 정도로 편식이 심했는데

최근 출판사 소소의책에서 출간된 [시의 역사:시대를 품고 삶을 읊다]가 눈에 띄었다. 타임스 선정 '최고의 문학도서' 시란 무엇인지에 대해 고대부터 현대까지

시의 세계를 만날 수 있는 책이라고 하니, 이 책을 통해 친해지지 못하고 있는 시와

좀 더 친해질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듯 해서 만나게 됐다.

고대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시들이 잊혀졌지만, 잊히지 않은 시들이 있다.

책은 잊히지 않는 시들은 다루며 그 시들이 왜 잊히지 않고 살아남았는지를 만날 수 있다.

책은 시의 영원한 주제는 무엇인지, 너무나도 유명한 고대 시인인 호메로스보다 비평가들이 열광한 시인에 대해서, 사양 문학의 초석을 놓은 시인들, 중세 유렵의 거장들, 17세기, 18세기를 지나 대공황 시대, 제1차 제2차 세계대전의 시에 대해, 세계의 시를 혁신할 시인이 된 토머스 스턴스 엘리엇과 문학적 경계를 넘나드는 시의 능력을 보여주는 우리 시대의 시인까지 매력 적인 시의 세계를 한눈에 만나볼 수 있는[시의 역사] .

책에서 만나는 시인들의 경우 일부 빼고는 대부분은 모르는 시인들이지만

소개된 시인과 시들 중 만나고픈 시인들이 있는데

시와 친해지기 위한 마음이 조금이라도 사라지기 전에 그 시들부터 만나봐야 할듯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