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명탐정은 영원하다

[도서] 명탐정은 영원하다

애거사 크리스티,코난 도일 등저/엘러리 퀸 편/김석희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흔히 지적 재산권과 상관없는 고전 추리소설의 단편집을 보면 수록작들의 범위가 생각보다 

적다. 마치 '셜록 홈즈'나 '아르센 루팡' 시리즈가 판매량과 무관하게 계속 출판되는 것을

보면 반갑기도 하고 의아하기도 하다. 이번 작품집도 '오귀스트 뒤팽'의 <도둑맞은 편지>,

'셜록 홈즈의 <얼룩무늬 끈>, '구석의 노인'의 <더블린 미스터리>, '밴 두젠 교수'의 <13호

독방의 문제>, '브라운 신부'의 <비밀의 정원>, '맥스 케러도스'의 <브루크벤드의 비극>

등은 여러 단편집에 실려 있는 작품의 중복일 뿐이다. 

 

 겨우 두세 작품을 새로 보고자 이번 단편선을 구매한다는 것이 자원의 낭비인 것은 알겠

는데 결국 그 두세 작품이 이 책을 사게 만들었다. 진정한 추리소설은 탐정과 범인의 치열한

머리싸음이기에 지금 '명탐정'으로 소개된 11명 이야말로 추리소설 역사에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을 것이다.

 

 그래도 한두 작품으로 11명의 권좌에 오르는 것은 조금 안타깝다. 단편에 특화된 탐정이야 

이해한다쳐도 작품의 질을 생각해 보면 새로운 리스트가 필요하지 않을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