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것이 완전범죄다

[도서] 이것이 완전범죄다

애거사 크리스티,펄 S. 벅 등저/엘러리 퀸 편/김석희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일본의 유명한 미스터리 작가 '에도가와 란포'는 추리소설의 묘미를 사건을 숨기려는 자와 

밝혀내려는 자의 기싸움이라고 묘사했다. 그리고 그 싸움의 전후좌우로 둘러싸여 있는 것이 

추리소설 이라는 건데 단편이라는 길이의 핸디캡 속에 다양하게 완전범죄를 추구한 작품들이 

이 단편선에 모여 있다.

 

 특히 고전소설임에도 불구하고 치정, 탐욕에 대한 탐구, 환상을 이용한 트릭의 전개, 사법

제도와 살인을 위한 살인의 묘사 등은 지금 읽어도 새롭기만 하다. 결말만 들여다 보면 왜 

이런 사건들이 완전범죄에 해당하는 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있지만 범죄를 떠나 사건을 

만든 자들의 치열한 고민, 완벽성에 대한 과도한 집착이 만드는 어이없는 실수 등은 우리의 

삶과 크게 다르지 않아 재밌게 읽을 수 있으니 1920~20년대를 관통하는 고전 추리소설의 

황금기를 느껴보기 바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