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은영의 화해

[도서] 오은영의 화해

오은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육아전문가 오은영 선생님을

대한민국에서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책 표지에 적힌 간결한 한 문장,

오은영 박사의 '나를 찾는 수업'.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인

오은영 박사님의 저서이다보니

물론 육아,

자녀를 둔 부모님의 필독서로 알고

읽기 시작했다

하지만 수많은 사연들을 소개해 주며

나 자신과 마주하고

과거의 나, 현재의 나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 보는 시간을 주는 책이다.

어린아이

4남매를 육아하며

매 순간 위기에 봉착하는 나.

형을 자꾸 때리는 동생..

큰 소리가 나면 네가 형이니

다른 곳에서 놀거나

어려서 말이 안통하니 장난감을 줘 버려 라고

부당한 처사를 하던 내가 참 부끄럽다.

항상 첫째, 둘째한테

동생에게 양보해라,

동생에게 모범이 되어야 된다 등등

성인에게나 요구하는 배려심을

어린, 아이들에게 강요해버리는

나를 포함한 가족 어른들..

나에겐 사소하지만

아이들에게는 매일이고, 일상 속에서

큰 상처를 주고 있다는 사실에

미안해진다

금쪽처방

아이들에게 엄마인 내가

왜 이렇게 했는지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설명해주라고

이야기 해주신다.

동생에게 무조건 양보하라는 건

엄마가 잘못한 것이라고,

지금부터라도 동생이 바뀌던 바뀌지 않던

반복해서 못하게 하고,

잘못됨을 정확히 알려주겠다고

지금까지 어른인 엄마가 잘못한 것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행동을 바꾸라고 전한다.

기억

나에게도 어렸을 적

부모님에 대한 안좋은 기억,

부당한 기억, 좋았던 기억이 있다

우리 자녀들에게도 지금의 일상이

평생토록 간직할 기억이 될텐데

항상 욱하고, 화내고,

다칠까봐.. 혹은 잘못될까봐

걱정으로 시작했던 마음이 변질되어,

아이를 닦달하고

간섭과 억압으로 되어가는 것을

막으라고 이야기한다.

부모님과의 좋았던 기억,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미소가 지어지게 되고,

평생을 살면서

힘든 일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을 받을 수 있게

노력해 주라고 이야기한다.

사연

<오은영의 화해> 에서는

다양하고, 개인에게 무척 힘든 사연이

많이 소개된다.

폭력을 일삼던 아빠와의 이혼과

의붓아버지와 엄마의 재혼,

그리고 딸에게 특별한

설명과 대화가 없던 가정에서는

엄마를 때리던 아빠와 이혼한

엄마가 잘했다고 생각이 들지만

새 아버지와 함께 한 방으로 들어가는

엄마의 모습을 보니

'그렇게 심한 폭력을 당하고도

남자가 또 좋을까?' 등의

성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들고,

성인이 되어서도 남녀관계에 지나친

결벽증이 생겼다는 이야기가

꽤나 충격적이었다

자녀에게는 사소하던, 중대한 일이던

얘기하기 힘들고, 꺼려지는 주제이더라도

모두 솔직하게 대화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구나 싶었다

해야한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수많은

~ 먹어야한다/~읽어야한다 /

~따야한다 / ~ 들어가야한다 등

"해야한다" 에 갇혀있으면

아이를 사랑할 틈이 없으니

그것에 목숨을 걸 필요는 없다고 이야기한다.

오은영 박사님은 열심히 사는 것은 좋고,

최선을 다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수많은 해야한다를 따라 달려가다가

나를 떨어뜨리면 안되지 않을까

라는 질문을 도리어, 나에게 던지며

"해야한다" 에 몰두하다가

정작 아이를, 나를

놓치는 실수는 하지 말라고 이야기해준다

책을 읽으며 다양한 사연들을 접하며

나를 돌아보기도 하고,

육아에서 힌트를 얻기도 했지만

그중에서도 나에게 울림을 주고

위로를 해준 문장은

"잘했어! 이 선택은

그 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어.

정말 잘했어." 였다

용기있게 밝힐 수 있는 문제는 아니지만

내 스스로에게

'잘못된 선택을 해서 지난 10년을 허비했다'

라는 패배감이 잠재적으로 나를 괴롭힌다.

남도 아닌 가족들 조차

그건 잘못된 선택이었어,

그 시절 잘못했던 것을 반성하고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하라고

잊을만 하면 자꾸 이야기하고,

강요하는 양가 부모님들이

우리 부부를 참 많이 힘들게한다

내가 한 선택이

이렇게 형편없고 잘못된 것이라니..

수치스럽고 힘든데

자꾸만 그 상처를 후벼파서 너덜너덜해진다..

하지만 그렇게 했던

그 시절의 나의 선택은 최선이었고,

그 선택으로 인해 파생된

다양한 문제도 포기하지 않고,

책임감있게 잘 해나가고 있으며

이제는 새로운 직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이 정도면 나, 잘하고 있어!

스스로에게 칭찬할 수 있는 힘이 생겼다

<오은영의 화해>를 통해

모른 척, 못본 척 하고 지나쳐왔던

나의 상처받은 내면을 돌아볼 수 있었고,

더 나아가 내 상처를 이해하고

위로할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다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는

몸 뿐 아니라 정신적으로, 심적으로도

상처도 많고, 지쳐있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줄 수 있는 책인 것 같아

권하고 싶은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