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들이 함께 살아온 생이 49주년이면 곧 금혼식(50주년)을 앞두고 있는때요

뒤돌보기에도 까마득한 일장춘몽이요

갑남을녀로써 살았으나 서로에겐 특별했을것이며

의례 금강혼식까지(60.75주년) 는 살 것이라 생각하며 

백년가약을 맺었을것인데

어쩌다 저쩌다 오합지졸 살아온 삶.

풍전등화 처럼 갈피를 못잡던 삶.

차일피일 하며 미루고 미루다  

전광석화처럼 하룻밤낮사이에 속수무책 

석별지정 내색도 없이 동문서답하는구나

중언부언하는 부친의 속사정이야 내 모를리 없다만은

그저 부화뇌동하는 모친의 모습을 보자니

우수마발 이로다. 

혈혈단신 되어 살아본 이 자식의 삶을 따르고자 하는지

 

백구과극..........

이것은 만추가경 인가 비분강개 할 노릇인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