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달러구트 꿈 백화점 2

[도서] 달러구트 꿈 백화점 2

이미예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달러구트 꿈 백화점> 1편을 보고

'해리포터같은 판타지 소설이 한국에도 있다니!'하면서

신선한 충격과 함께 즐겁게 읽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작년 7월에 제 기준 <이 달의 책>으로 선정했었을 정도였죠.

독서모임에서도 사람들과 함께 나눠 읽으며

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었고요.

그러다 이번에 <달러구트 꿈 백화점> 2편이 출간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얼마나 기분이 행복했던지요 :)

역시 저한테 재밌는 소설은 다른 분들에게도 재밌는 소설.

오늘 지하철에서도 <달러구트 꿈 백화점> 2편을

읽고 있는 분을 만나기도 해서 신기했답니다.

그 분도 꿈에 대해 생각하며 읽고 계시겠죠.

 

Q. 예상했던 내용과 실제 내용의 차이?

A. 물론 제가 이 책을 많이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배경이나 소재가 독특하다보니 오히려 같은 패턴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면 진부하거나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는데 역시나 저의 기우였습니다. 2편은, 입사한 지 1년이 된 주인공 페니가 사람들의 민원을 해결하며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다루고 있죠. 사람들이 깊이 간직하고 있는 마음을 토대로 꿈과 연결시켜 민원을 해결해가는 모습이 마치 꼭 능력이 좋은 심리상담사 같아서 읽는 내내 흐뭇했습니다.

Q. 책을 읽으며 생각했던 것?

A. <달러구트 꿈 백화점>을 독서모임에서 읽으며 나왔던 의견 중 하나가, '사람들 이름이 한국식 이름도 있고 외국식 이름도 있어서 조금 불편하게 느껴졌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돌이켜보면 저도 좀 그랬던 것 같았고, 그 생각을 떠올리며 2편을 읽었죠. 그 생각을 하고 다시 읽어보니, 페니나 달러구트와 같이 꿈 속에 존재하는 인물들은 외국식 이름, 현실에서 꿈을 꾸는 인물들은 한국식 이름이더군요.(저만 이제야 깨달은 것인가요) 그렇게 생각하고 책을 읽으니 꿈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 마치 현실세계에서 판타지 세계로 넘어가는 듯한 느낌도 들고 재밌더라구요.

또한 이번 책에서는 민원을 주로 담당하는 민원관리국뿐 아니라 녹틸루카들이 일하는 세탁소가 자세하게 그려지는데, 꿈백화점을 벗어나서 새로운 배경을 상상하며 읽는 재미가 있었어요. 그리고 이제 입사한지 1년이 된 페니가 파티에 관한 내용이라든지 사람들의 꿈과 관련해서 여러가지 의견을 내는 장면들도 어찌나 기특하던지요. 앞으로도 3편, 4편.. 한국을 대표하는 꿈 판타지 소설로 계속 나와준다면 점차 성장하는 페니의 모습도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작가님 계속 써주실 거죠?

Q. 이 책의 미래 독자에게..

A. 개인적으로는 <달러구트 꿈백화점> 1편보다 2편이 더 감동적이고 재밌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편이 이전에 보지 못했던 소설이라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면, 2편은 잔잔한 감동과 흐뭇함이 함께 하는 느낌을 준달까요. 작가님의 이야기가 앞으로도 무궁무진할 것이라 생각하며 후속편도 기대해보겠습니다 :)

 

언제나 인생은 99.9%의 일상과 0.1%의 낯선 순간이었다. (p.278)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도서를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본 후기는 ㅎㅈㅎ의 매우 주관적인 관점에서 작성된 것으로, 다른 사람들의 생각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