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살고 싶다는 농담

[도서] 살고 싶다는 농담

허지웅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앞전책들을 읽을 때는 책속에서 가시가 마구 돋아나 있었다.

시니컬함의 대명사가 될뻔 했던 그였기에.

그런 뾰족함이 오히려 매력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툭툭 내뱉는듯한 글들을 읽다보면 뭔지모르게 객관적으로 본다는 것이 어떤건지를 알게 해 준다고 할까?

그런데 이번 책의 경우에는 앞전 책들과 확연히 차이가 났다.

믿기지 않을정도로 따뜻했다.

이런책을 그가 출간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었다.

그러나 큰 힘듦을 겪은 그였기에 세상을 보는 시선이 더 따뜻해졌고, 

그게 글에 그대로 묻어나온것이 독자 입장에선 그저 신기할 뿐이다.

글들은 참 따뜻했다.

그게 참 좋았다.

이후 또 어떤 글들로 다가올지 무척 궁금해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