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그레트헨  오, 하느님! 이런 불상사가!

 

발렌틴  나는 죽는다! 이 말을 하기는 쉽지만,

죽기는 더 쉬울 것이다.

거기 여인네들, 어찌 울고불고 슬퍼하는 게요?

이리 가까이 다가와서 내 말 좀 들어 보구려!

(모두들 발렌틴을 에워싼다)

그레트헨, 자, 봐라! 너는 아직 어리고

세상 물정을 몰라서,

일을 그르치고 말았다.

솔직하게 터놓고 말하면,

너는 이제 화냥년이다.

사실이 그런 걸 어쩌겠냐.

 

그레트헨  오라버니! 오, 하느님! 그게 대체 무슨 말이에요?

 

발렌틴  더 이상 하느님 아버지를 입에 올리지 마라.

원통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을 어쩌겠느냐.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뻔한 일,

네가 남몰래 한 놈을 만나기 시작했으니,

곧 여러 놈이 덤벼들 거다.

열두 명이 너한테 달라붙으면,

온 시내가 너를 차지할 것은 뻔한 이치.

그러다 치욕의 씨가 잉태되면,

남모르게 은밀히 낳겠지.

어둠의 베일로

머리와 귀를 담뿍 덮어씌우겠지.

그래, 죽여 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 거다.

그러나 치욕의 씨는 점점 커지고 자라나서,

몰골은 여전히 흉악한데

낮에도 베일을 벗고 다니리라.

그놈의 얼굴이 더 흉측해질수록

더 밝은 햇빛을 찾을 거다.

성실한 시민들이

몹쓸 돌림병에 걸린 시신처럼,

이 창녀야! 네 곁을 피하는 날이

눈앞에 선하다!

그들과 눈이 마주치면,

네 심장이 멎는 것 같을 거다!

너는 금 목걸이를 차고 다닐 수 없으리라!

교회의 제단 앞에 서지도 못하리라!

예쁜 레이스 깃 달린 옷을 입고서

즐겁게 춤추지도 못하리라!

어두침침하고 초라한 구석에서

거지들과 불구자들 틈에 몸을 숨기리라!

비록 나중에 하느님에게 용서받더라도,

이 지상에서는 결코 저주에서 벗어나지 못하리라!

 

마르테  당신의 영혼에 자비를 베풀어 주십사고 하느님에게 기도나 드려요!

남을 험담하는 죄를 더 지을 생각이에요?

 

발렌틴  네 비쩍 마른 몸뚱이를 요절내고 싶구나!

이 추악한 뚜쟁이 여편네야!

그러면 내 모든 죄를

용서받을 수 있을 텐데!

 

그레트헨  오라버니! 이런 끔찍한 일이 있다니!

 

발렌틴  당장 눈물을 거두어라!

너는 정절을 저버리면서,

내 가슴 깊이 비수를 꽂았다.

나는 병사로서 용감하게 죽음의 잠을 지나

하느님에게로 간다. (숨을 거둔다)

 

(168-179p)


 

 대성당

장엄미사, 오르간과 파이프 노랫소리.

그레트헨, 많은 사람들에 섞여 앉아 있다. 악령이 그레트헨 뒤에 있다.

 

악령: 그레트헨, 네가 이리 변하다니!

너는 순진무구하게

저 제단 앞으로 걸어 나가,

반은 어린애 장난하듯

반은 마음속에 하느님을 생각하며

낡은 기도서의

기도문을 웅얼거리지 않았더냐!

그레트헨!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느냐?

네 마음속에

어떤 악행이 깃들어 있느냐?

너 때문에 기나긴 고통의 잠에 빠진 네 어머니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느냐?

- 네 가슴 아래서는

그 불길한 존재가

벌써 무럭무럭 자라나

자신과 너를 불안에 떨게 하지 않느냐?

 

그레트헨: 이를 어쩔거나! 어쩔거나!

제멋대로

어지러이 오가는

이 생각을 떨쳐 버릴 수 있다면!

 

합창: 진노의 그날이 오면

이 세상은 잿더미로 화하리라.

(오르간 소리)

 

악령: 너는 신의 노여움에서 벗어나지 못하리라!

심판의 나팔 소리 울려 퍼지리라!

무덤들이 진동하리라!

재가 되어 잠자던

네 영혼은

불의 심판을 받기 위해

다시 깨어나

부르르 떨리라!

(171-172p)


 

메피스토펠레스: ...

저기 벌거벗은 젊은 마녀들과

현명하게 몸을 가린 늙은 마녀들을 보시오. 

(182p)


 

 파우스트: (젊은 마녀와 함께 춤을 춘다)

언젠가 아름다운 꿈을 꾸었네.

꿈속에 사과나무 한 그루,

예쁜 사과 두 개*가 반짝반짝,

나도 모르게 이끌려 나무에 올라갔네.

 

*사과 두 개는 여인의 젖가슴을 상징한다.

(185p)

 

 

 

파우스트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저/김인순 역
열린책들 | 2009년 1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문득 작가 역시 대부분 남성들이어서 이런 생각이 잠재적으로 있나 봅니다...

    2019.04.08 09: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그네스

      대부분의 남성 작가의 작품들에는 남성의 관점과 그 시대 의식이 담겨있더군요.

      2019.04.08 10:57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