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젠더를 쉽게 생각하면 안 된다. 성별은 인류가 만든 위계와 불평등 중 가장 오래된 제도다. 이렇게 장구한 역사 때문에 제도라는 생각은 사라지고 자연스러운 문화, 무의식, 인간 몸의 일부로 체화되었다. 그래서 수많은 차별적 제도, 인간의 모든 지배와 피지배 관계의 모델이 된 것이다. 계급, 연령, 인종적 소수자, 환자, 장애인이나 성소수자 같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무시와 억압, 착취, 혐오는 남성이 여성에게 한 행위를 기준으로 삼고 '배운' 것이다.

 

  자기 경험과 기존 인식이 일치하는 사람은 세상에 대해 질문하기 어렵다. 그들에게 삶은 편할지 모른다. 의문을 갖는다 해도 자기 변화는 어려운 일이다. 반면 사회적 약자, 비주류(인구상으로는 절대 다수)에 속하는 사람들은 자기 일상과 기존 세계관이 불일치 혹은 격렬하게 불일치하기 때문에, 의문을 갖기 쉬운 조건에 있다. 자신의 사회적 위치와 그 역사성을 깨닫게 되면 세상이 달리 보이기 시작한다. 심지어 여러 가지 버전으로 보인다. 이 상태에서 공부를 하면 일취월장의 성장과 변화를 맞을 수 있다. 자신이 여성임을 자각하는 것은 성별 권력관계의 역사성을 인식한다는 의미다. 양성평등을 주장하기 전에, 남성과 여성이 만들어진 목적과 방식을 먼저 알게 된다. 이는 권력의 역사와 세계사의 기반을 알게 된다는 뜻이다.

 

  페미니스트들도 다양해졌다. 그것이 여성 간의 차이든, 인식의 문제든, 지향의 차이든, 소수자 셀렙에의 욕망이든, '취향'의 차원이든, 주로 사용하는 언어(매체)의 차원이든, 이제 한국사회에서 페미니즘은 하나가 아니다. 나 역시 개인적으로 '남성'과 싸운다기보다는 그보다 더 복잡한 조직된 무지, 합의된 비윤리, 페르소나를 던져버린 뻔뻔한 얼굴들, 고삐 풀린 자본주의가 남긴 폐허 위에서 당황하고 있다. '을'의 위치를 포기하지 않고 스스로 약한 자가 되어 성실한 인간으로 사는 것이 페미니스트로 사는 것보다 더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 나는 그것이 같은 삶이기를 바란다.

 

 

<여성 혐오가 어쨌다구?> 115-116p

'언어가 성별을 만든다' - 정희진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꿀벌

    셰릴샌드버그의 테드 강연을 보면 이런 말이 나와요 막연히 페미니즘은 남성과 싸워야하는 걸로 생각했었기에 자신의 생각을 말하는 것도 꺼려졌도 누곤가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칭하면 부끄럽고 아니라고 부인했었대요 이젠 그 페미니즘의 올바른 뜻을 알리고 부끄러워하지않고 당당하게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소개한다는 스피치를 듣고 울컥했었어요

    2017.01.20 09:5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그네스

      저도 페미니즘을 알기 시작한 지가 얼마 안 돼요. 아마 이 블러그를 시작하면서인데...
      단지 여성들만을 위한 게 아니라 진정한 휴머니즘적 세계관이라는 걸 알게 되었죠.^^

      2017.01.20 11:31
  • 파워블로그 책찾사

    성별 자체가 하나의 불평등 제도라는 사실을 곰곰히 생각해보게 됩니다. 태어날 때부터 선천적으로 구분되는 이러한 생물학적인 차이가 어떻게 불평등으로 연결되는지에 대해서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 이러한 접근은 사실 기존의 역사를 들여다보면 쉽게 깨달을 수 있을 것 같네요. 노동이 중시되는 상황에서 남성의 노동성을 우위에 두면서 그것이 고착되면서 이러한 불평등이 오래전부터 생성되어 지금까지 유지되어 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페미니즘에 대해서는 찬성합니다. 다만, 이 글의 마지막 부분과 같이 기존의 남녀 성대결의 차원을 넘어선 새로운 방향으로의 정립이 필요한 시기인 것 같아서 이에 대한 부분이 해결이 되어야 할 것 같아요. 아직 대중의 눈에는 페미니즘 운동이 남녀 성대결의 구도로 비춰지고 있어서 이러한 인식을 해소하는 방법이 강구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17.01.20 13:2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그네스

      성별 구분이 생물학적인 바탕에서 이루어지는 듯해서 잘 모르고 무심코 받아들이고 사는 게 현실이네요. 그런데 가장 오래된 불평등 제도라고 하니 비로소 공감해요. 말씀대로 페미니즘이 필요 없는 사회가 되는 게 가장 좋지만 누군가는 부당하게 폄하되는 사회인지라 소수자니, 페미니즘이니, 인권이니 하는 말들을 많이 접하게 되는군요. 저도 페미니즘이 남녀 성대결적으로 여겨지는 인식이 하루 빨리 사라지길 바라고 있어요. ^^

      2017.01.21 16:0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