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연히도 유사한 영역의 성격이 다른 두 책을 거의 동시에 읽고 있습니다. 스피디한 책 읽기를 강조하는 <최강 속독법>과 의미 있는 숙독을 권하는 <호모 부커스>가 그것입니다. 그런데 <호모 부커스>에서 강조하는 책 읽기의 달인이 되는 비결은 결코 속독에 있지 않습니다. 오히려 속독이 읽기의 참 맛을 느끼지 못하게 방해할 것이라고 환기하고 있습니다.

"읽기의 영역마저 속도주의자들에게 넘길 생각은 추호도 없다. 천천히 읽어야 분석이 되고, 게으르게 읽어야 상상이 되고, 느긋하게 읽어야 비판할 거리가 보이는 법이다. 책을 천천히 읽는 것은 그 자체가 새로운 세계를 꿈꾸는 것이다."

어쩜 나의 책읽기에 대한 경종으로 받아들이며 공감 백배이기도 하기도 했지만 <최강 속독법>을 읽고는 속독이 필요한 분야도 있음을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핵심 부분이 전체 글의 20%정도밖에 되지 않는 경우나 신문 기사, 제품 매뉴얼, 시험공부 자료 등을 가지고 꼼꼼히 숙독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을 뿐 아니라 여간 비효율적인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여 <최강 속독법>은 숙독의 필요가 있는 책은 제외하고 속독이 필요한 경우에 어떤 방식으로 단시간 내에 책의 핵심을 파악하여 내면화할 수 있는지 그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다 하겠습니다.

이 책의 큰 미덕은 실전용이라는 것입니다. 특히 실제 책 읽기에 바로 응용할 수 있는 속독 트레이닝 편은 그저 그런 일반론이 아닌 당장 현실 적용이 가능한, 그러면서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들이어서 독서 생활에 직접적으로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것들이 빼곡합니다. 안근을 단련하는 시력회복 훈련, 페이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시야 확대 훈련, 가로쓰기 문장에서의 좌우 시폭 확대 훈련, 전체 개요를 먼저 파악하는 스키마법, 최종적인 3단계 마스터 훈련 등 일련의 과정은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들이었습니다.

하여 이 책은 결코 속독으로 핵심만 파악하는데 그칠 것이 아니라 두고두고 아끼며 읽고 싶습니다. 특히 독서력이 약화되어 글발에 필이 꽂히지 않는 날이면 천천히 깊게 음미하며 어떻게 책과의 불화를 극복하고 에너지를 보충 받을 수 있는지 생생한 지침을 얻고자 할 생각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