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맙습니다, 그래서 나도 고마운 사람이고 싶습니다

[도서] 고맙습니다, 그래서 나도 고마운 사람이고 싶습니다

원태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원태연 에세이 <고맙습니다, 그래서 나도 고마운 사람이고 싶습니다> 서평 - 감성 짙은 원태연 작가의 고백 그리고 긴 여운..

원태연. 이름만 들어도 ‘감성’이라는 단어가 생각나는 작가다. 그래서인지 이름도 순정만화의 주인공 같고 애틋하다. 책을 많이 읽지 않았던 학창시절에도 그의 시집 제목은 알고 있었다. <넌 가끔가다 내 생각을 하지 난 가끔가다 딴 생각을 해> <손끝으로 원을 그려봐 네가 그릴 수 있는 한 크게. 그걸 뺀 만큼 널 사랑해> 이 문장들은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라는 문장만큼이나 유명했고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돌이켜보면 내가 좋아했던 노래들, 예를 들어 장나라-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샵-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의 가사를 정말 좋아했는데 그 작사가가 원태연인 것을 알고 난 후 감사한 마음까지 생기기도 했다.

그런 원태연 작가의 에세이 <고맙습니다, 그래서 나도 고마운 사람이고 싶습니다>를 읽게 되었다. 시 같은 에세이다. 길지 않은 문장에 그의 진심이 느껴지고 여운이 길다. 뭐랄까? 말하지 않아도 묵묵히 들어주는 듯한 느낌이 드는 책이다. 그리고 책 속의 일러스트는 정말 아름답고 열마디 말보다 더 큰 위로가 되어준다. 굉장히 진솔한 작가의 글귀 속에 그의 진심이 느껴진다. 유명한 작가이지만 꾸미지 않는다.
“나는 살면서 참 많은 잘못을 했다. 귀를 열어야 할 때 입을 열었고 위로가 필요했던 사람들의 마음을 관찰했고 훔쳐봤고 사용했다” 의 문장 속에서 꾸미지 않은 그의 고백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이 에세이는 이러한 여러 가지의 인생 고백, 사랑 고백들이 담겨있다.

책을 읽고 정말 유명한 작가와 조금 가까워진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시적인 감수성을 지닌 그도 나와 마찬가지로 아픔이 있고 평범한 한 사람이라는 생각에 많은 용기를 얻었다. 그에게는 ‘낯선 시선’이 있는 듯 하다. 피천득의 인연에 관해 작가가 쓴 글을 읽고 막연히 어떤 감성을 늘 지니고 살았는데 원태연 작가의 표현을 보며 울컥했다. 그는 누군가의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탁월한 능력이 있는 듯 하다.

얇은 에세이여서 단숨에 읽을 줄 알았는데, 글 하나 읽을 때마다 생각이 깊어지게 하는 글이라 시간이 꽤 걸렸다. 제목의 ‘고맙습니다’는 독자들을 향한 마음인 것 같다. 작가는 ‘내 글이 아니라 내 마음을 읽어주신 것’에 대한 고마움을 말한다. 글은 도구일 뿐이고 그 안의 진심은 어떻게든 전해지는 것 같다.

유명한 원태연 작가의 노래는 많이 들어봤지만 정식으로 책을 읽어본 것은 처음이다. 기대가 너무 커서, 혹은 내 감성이 그의 감성에 따라갈 수 없어서 약간의 실망은 했지만 책 속의 좋은 문장들과 긴 여운이 참 좋았던 책이다. 그의 고백들에 진한 공감이 간다. 소장하고 싶은 감성 책이다.

#원태연작가 #원태연시인 #원태연 #원태연에세이 #원태연고맙습니다 #자음과모음 #원태연글 #원태연책 #원태연작사 #원태연고백 #원태연신간 #원태연노래 #원태연서평 #유천면옥화장실 #원태연피천득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