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인칭 단수

[도서] 일인칭 단수

무라카미 하루키 저/홍은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일인칭 단수 리뷰

책을 숙제처럼 읽는다. 나는 읽어야 하고 느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숙제다. 그러나 문학작품 특성상 숙제처럼 읽을 수 없었다. 무라가키 하루키는 세계적인 작가니까 많은 사람이 그의 책을 읽는다. 책을 읽고 많은 이야기를 한다. 그래서 나까지 대중적인 평가를 할 이유는 없고, 그런 것을 누가 원한 것도 아니니 책을 읽고 난 후의 감정을 써보기로 한다. 어차피 숙제니까 리뷰는 해야 하니까.

하루키의 단편글은 처음 읽는다. 그렇다고 장편 소설을 많이 읽은 것도 아니다. 읽다 만 책도 있고, 어쨌든 이 책은 구매를 했기 때문에 더 집중해서 읽고 싶었다. 산 책과 빌린 책의 집중도는 많이 다르다.

하루키의 소설은 다른 소설과 많이 다르다. 그렇다고 내가 다른 소설을 많이 읽은 것은 아니다. 어디 책에선가 읽은 것도 같은데 하루키의 글은 이것도 저것도 아닌 것 같은 글이 많다는 것이다. 그런 글을 읽고 나니 정말 그런 것 같았다. 하루키는 좋아하지만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딱히 싫어하는 것도 없다. 무난하다. 일본어를 잘 모르지만 딱히같은 애매모호한 말을 잘 쓴다. 그렇다고 묘사를 잘 하는 것도 아니다. 묘사를 정말 잘 하는 작가들이 얼마나 많은가? 조정래씨는 한 가지 사물에 대한 묘사를 한 페이지 이상씩 한다고 들었다. 그럴정도로 묘사를 잘 하는 것도 아니다. 적당하게 잘한다.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노르웨이의 숲도 내용이 선명하게 떠오르질 않는다. 작가의 의도라기 보다는 그냥 그렇게 글을 쓰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루키가 평범한가? 평범하지 않다. ‘일인칭 단수는 모두 자신이 겪은 일을 쓴 것이다. 두 번째 글인 크림이나 일곱 번째 글인 시나가와 원숭이의 고백과 같은 일을 겪은 사람을 평범하다고 부르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왜 소설이라고 했는지 이해가 안간다. 아니면 픽션을 소재로 하는 논픽션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모두가 하루키가 나오고 하루키의 이야기다.

모든 남자가 그렇지만 하루키는 여성에게 관심이 많다. 그리고 그것을 숨기지 않는다. 그런 솔직함이 독자에게 더 다가가는지 모른다. 감정이입이 되니까. 물론 여성독자들은 그렇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루키가 야구와 재즈를 좋아한다는 사실은 하루키의 글을 몇 번 읽은 사람은 잘 알 것이다. 역시 야구와 음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나는 어찌어찌하다 하루키의 직업으로서의 소설가라는 좀 재미없는 책을 읽었다. 다 읽지는 않았다. 다행이 앞 부분쯤에 지금도 기억하는 재미있고 기묘한 이야기를 읽었다. 그 내용은 하루키가 소설가가 되기로 결정한 이야기다. 어느날 하루키가 야구를 보고 있다고 갑자기 하늘에서 무언가가 자기 손에 떨어지는 것을 느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순간 나도 소설을 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 때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이야기가 있다보니 하루키의 소설속의 이야기는 이런 흐름을 따라간다. 현실과 비현실을 오가지만 현실을 벗어나지 않는 이상한 소설이 나오는 것이다.

하루키의 소설은 절대 삶에서 멀리 벗어난 것을 말하지 않는다. 그런데 그 이야기 속에는 기묘한 이야기들이 있다. 삶에는 늘 기묘한 것들이 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잘 관찰하지 않는다. 하루키와 소설가들은 그것을 기억하고 기록할 뿐이다. 삶은 평범하지만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고 잘 설명할 수 없다. 그리고 하루키의 글은 강요라는 것이 없다. 그래서 인기가 많은지도 모른다. 착하니까. 착한 소설가다. 그냥 자기 느낌을 쓴다.

마지막으로 하루키는 나이가 많다. 그러나 글에선 전혀 그런 것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리고 그는 세계적인 소설가다. 그러나 유명세를 떨지도 않는다. 누가 일인칭 단수에 나오는 하루키를 보고 유명하다거나 부유한 소설가를 떠올리겠는가? 실제로 그럴 것 같다. 그래서 은근히 부럽다. 직접 만나보고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글로 보면 많은 나이를 느낄 수 없다. 나와 하루키의 나이 차는 꽤 나는데 그런 것을 느낄 수 없다. 일부러 그러지는 않았을 텐데 말이다. 이제 마무리를 해야 할 것 같다. 난 파워리뷰어처럼 리뷰를 쓸 수 없다. 아직 그만한 글재주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글 읽기가 좋다. 그래서 숙제라도 재미가 있다. 사실은 재미를 넘어서 활력소가 된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참 애매모호한 사람이다. 그의 소설도. 그러나 흥미롭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