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敬天愛人(경천애인)’은 흔히 두 가지로 받아들여진다.

하나는 유교의 기본적인 사상으로서의 敬天愛人이고, 또 하나는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사상으로서의 敬天愛人이다.

먼저 유교의 敬天愛人(경천애인)을 살펴보면, ‘하늘을 공경한다는 의미보다는 하늘을 두려워하라는 의미가 더 강하게 느껴진다.

이는 곧 敬天愛人(경천애인)을 지키지 않으면 하늘이 큰 벌을 내린다는 뜻과도 같으니, <맹자>에 나오는 하늘에 순응하는 자는 살고(順天自存(순천자존)) 하늘을 거역하는 자는 망한다(逆天者亡(역천자망)).”는 경구가 대표적인 예이다.

또한 <논어>에서 이르길 하늘에 죄를 지으면(獲罪於天(획죄어천)) 용서를 빌곳이 없다(無所禱也(무소도야)).”고 하였으며,

<주역>에서 이르길 천명이 돕지 않는 것을 (天命不祐(천명불우)) 행하겠는가(行矣哉(행의재))?”라고 하였으며,

<노자>에서 이르길 “(악인을 잡기 위해 치는) 하늘의 그물은 굉장히 넓고 커서(天網恢恢(천망회회)) 엉성한 것 같지만 죄인을 결코 놓치는 법이 없다(疏而不失(소이불시)).”고 하였으니, 하늘의 뜻을 어기면 반드시 벌을 받게 된다.

물론 노자의 天網恢恢 疏而不失(천망회회 소이불실)’하늘의 그물은 엉성한 것 같지만(天網恢恢), (만물을 잘 감싸주어) 아무것도 빠뜨리지 않는다(疏而不失).”는 뜻으로 해석되기도 하지만, 결국은 같은 의미이다.

유교의 敬天愛人이 하늘에 대한 두려움을 바탕으로 형성되어 있다면,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敬天愛人은 하늘을 두려워하되 애인(愛人)’을 보다 강조해 온 것 같다. 우리 민족의 경전으로 알려져온 <천부경(天符經)>을 보면 人中天地一(인중천지일)이라는 경구가 나오는 데, 이를 敬天愛人 사상의 바탕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人中天地一에 대한 해석은 수없이 많이 나올 수 있겠으나 이를 敬天愛人의 관점에서 본다면 이는 곧 사람이 곧 하늘이다라는 인내천(人乃天)’과도 그 궤를 같이 하고 있으니, 한결 적극적인 愛人의 의지를 지니고 있겠다고 하겠다. ‘人中天地一에 바탕을 둔 우리의 敬天愛人은 하늘과 땅과 사람을 하나로 보아서 온 세상을 모두 사랑하라는 뜻이 되기 때문이다.

물론 人中天地一에 대한 해석을 다르게 본다면 敬天愛人애 대한 해석도 다르게 나오겠지만, 여기서는 온 세상을 모두 사랑하라는 뜻의 敬天愛人으로 취하기로 하겠다.

그렇다면 유교의 敬天愛人이 하늘에 대한 두려움만을 강조하고 있다는 뜻은 아니다. 넓은 의미에서 본다면 세상의 순리를 잘 따르고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잘 지키라는 뜻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敬天愛人이라는 경구는 인간으로서의 순리와 도리를 잘 지키며 온 세상을 사랑하라는 뜻이 되니, 사람으로 태어난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다하고 온 세상을 사랑하는 것은 오랜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절대불변의 가치라고 할 수 있으며, 그러한 敬天愛人의 정신이 인터넷 문화의 바탕이 될 수 있다면 우리의 삶은 더욱 아름다워질 것이다.

 

 

세상의 모든 성공은 좌우명에서 시작되었다

이인석 저
자유롭게 | 2012년 09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하늘에 대한 경외감을 가진 자체가 건강한 삶이 될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2018.11.18 20:2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오우케이

      하늘을 두려워하는 것보다는 경외심을 가지는 것이 더 건강한 삶이 될 수 있다고 저도 생각해요. ^^

      2018.11.18 23:2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