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꽉찬이 텅빈이

[도서] 꽉찬이 텅빈이

크리스티나 벨레모 글/리우나 비라르디 그림/엄혜숙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요즘 아이의 독서량 늘리기에 집중하고 있어서 신간에도 많이 관심을 가지고 있어요. 그런데 타이틀부터 생각의 끈을 잡게 하는 신간이 나왔기에 얼른 읽어보게 되었답니다.

이 책의 제목은 '꽉찬이 텅빈이'랍니다. 하지만 얼핏 보면 제목이 '꽉찬이'인것만 같은데, 사실 반대편에는 하얀 글씨로 '텅빈이'가 써져 있지만 표지 색상과 동일하다보니 잘 안 보이는 것이에요.

크리스티나 벨레모 글 작가와 리우나 비라르니 그림 작가의 작품으로 엄혜숙님의 해설로 탄생이 된 작품이에요.

어느 날 꽉찬이와 텅빈이가 만나게 되었어요. 그리고 서로 자신에 대해 이야기 하기 시작합니다. 꽉찬이는 벽처럼 튼튼하고 사자처럼 용감하며, 텅빈이는 물처럼 투명하고 카멜레온처럼 변신할 수 있다구요.

그리고 꽉찬이와 텅빈이는 또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꽉찬이를 모든 걸 가졌고 절대 외롭지 않으며, 텅빈이는 잃을 게 없고 언제나 자유롭다구요. 그렇지만 자기자랑만 하던 이들은 이내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게 됩니다.

꽉찬이는 몸이 찌뿌둥하고 텅빈이는 가끔 두렵다구요.
그래서 이들은 서로에 대해 알고 싶어졌어요.

꽉찬이가 텅빈이를 또 텅빈이는 꽉찬이를 품게 되는데 이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과 감정이 참 많은 생각을 불러오는 철학동화였어요. 읽고나서 한 번쯤 꽉차고 텅빈 인생에 대해 이야기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어 더 의미가 있었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