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노블판)

[도서]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노블판)

스미노 요루 저/양윤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특이한 제목에 끌려서, 여러 매체에서 입소문이 들려서 구매하게 된 책입니다. 

산뜻 발랄한 분위기의 책 표지와 전혀 상반되는 기묘한 제목을 매치를 보고 어떤 소설일까 기대하며 펼친

기억이 나네요. 


 본론부터 말하자면 정말 간만에 읽은 아주 재미있는 소설이었습니다. 염세주의적인 느낌의 남주인공과

밝고 외향적인 느낌의 여주인공이 등장하는 소설은 그리 드물지는 않습니다만 시작부터 작가가 여주인공을죽이겠다 라고 선언한 상태하면 얘기가 많이 달라지죠. 편하고 뻔한 설정이 특별해지는 순간이었으니까요.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그런 생각이 강해졌는데요 묘하게 현실적인 소설전개를 보자니 기적같은게 일어나지도 않을 것 같았고 만약 작가가 기적을 일으켰다면 착실하게 쌓아올린 블록을 풀스윙으로 날려먹었을 겁니다. 난 새드엔딩이다 하고 전력으로 외치고 있는 책... 


 예전에 읽었던 '3일간의 행복', '아픈것아 아픈것아 날아가라' 라는 다른 작가의 작품이 떠올랐습니다. 행복한 것 같은데 그 행복함 때문에 우울해지는 작품이었거든요. 약간 다른점이 있다면 이 작품은 주인공들이 슬픈 결말이 맞게 되리란 걸 알면서도 현재의 행복에 공감하고 같이 행복할 수 있었다는걸까요? 저는 그런 점에서 이 작품이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결말을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설 속 현재'에 집중할 수 있고, 감정선이 멋대로 소설의 진행속도를 추월해버리지 않는다는 부분이 놀라웠습니다. 그렇게 차곡차곡 쌓아올린 감정을 단번에, 충격적인 방법으로 배신해버린 작가의 놀라운 반전... 그 장면을 읽는 순간 당황스러우면서도 감탄이 나왔습니다. '아, 이건 제대로다. 책을 제대로 골랐다.'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주인공들이 느낀 감정들을 독자가 함께 느낄 수 있고, 주인공이 느낀 충격을 독자가 함께 받을 수 있게

한다는건 참 대단하다고 느꼈습니다. 반전은 이렇게 쓰는거구나 하고 느낄 수 있을 정도의 충격을 줬다는건 그만큼 반전의 순간까지 성실하게 독자들의 감정을 쌓아올렸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까지만 하고 평점을 매기자면 5점 만점에 5점을 줘도 아깝지 않겠지만 사실 마무리에 아쉬운 부분이 남아있었습니다. 공병문고의 마지막 남주인공인 클래스메이트을 위해 쓴 유서에서 클래스메이트가    자신의 이름을 부르지 않았던 이유를 풀어내는 부분은 음... 당연히 감상에 개인차가 있겠지만 전 별로 좋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개그맨이 자기 개그의 웃음포인트를 설명하는 듯한 느낌


 소설을 진행하면서 어떤 방식으로든 어렴풋하게나마 독자가 스스로 인식해하게 해야했을 남자주인공의 심리를 여주인공이 직접, 아주아주 친절하게 설명해줘버린 겁니다. 여주인공을 통해 작가를 만나버렸다고 할까요... 마지막 유서를 작성한 사람은 '사쿠라가 아니라 스미노 요루'라는 느낌이 강하게 찾아와서 아쉬웠습니다. 작품의 뒷 배경에 서서 은은하게 존재감을 뿜어내야 할 작가가 냉큼 소설속에 뛰어들다뇨 처음부터 그 마무리 때문에 끝맛이 말끔하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감탄스러울 정도로 멋진 소설이라는 걸 부정할 순 없지만요 


이러한 이유로 제가 매긴 평점은 4.7점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