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을에 읽는 시


달빛이 하얗게 쏟아지는                   

가을밤에                                       

달빛을 밟으며                                 

마을 밖으로 걸어 나가보았느냐

 

세상은 잠이들고                              

지푸라기들만                                

찬 서리에 반짝이는                        

적막한 들판에                               

아득히 서보았느냐


달빛 아래 산들은                    

빚진 아버지처럼                      

까맣게 앉아 있고

저 멀리 강물이 반짝인다


까만 산속

집들은 보이지 않고

담뱃불처럼

불빛만 깜박인다


이 세상엔 달빛뿐인 

가을밤에

모든 걸 다 잃어버린

들판이 가득 흐느껴

달빛으로 제 가슴을 적시는

우리나라 서러운 가을들판을

너는 보았느냐


- 김용택 시, 가을에 읽는 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