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을에 읽는 시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

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

환한 달이 떠오르고

산 아래 작은 마을이 그려집니다

간절한 이 그리움들을

달빛에 실어

당신께 보냅니다


세상에

강변에 달빛이 곱다고

전화를 다 주시다니요

흐르는 물 어디쯤 눈부시게 부서지는 소리

문득 들려옵니다


- 김용택 시,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둥글고 환한 달 아래

맑은 물 흐르는, 설레는 가을밤의 정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