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 마음의 야생화 여행

송기엽 사진
진선출판사 | 2011년 05월

 

 

서구적인 이름의 커다랗고 화려한 꽃도 아름답지만,

나는 아무래도 길가에 앙증맞게 핀 이름모를 풀꽃들에 더 눈이 간다.

눈을 어지럽히는 화사한 색과 아름다운 이파리가 없어도

이런 꽃들은 앉은 자리에서 조용히 흔들리며, 이따금 돌아봐주는

사람들에게 그 소박하고 사랑스러운 자태를 보여준다^^

얼마 전에도 새파란 잔디 속에서 손톱 만한 꽃들이 다닥다닥 피어있는 것을 보고

너무나 귀여워서 휴대폰으로 찍었었는데... 과연 이 꽃들도 이 책에 있을런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