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무라카미 하루키의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를 읽는 중이다.

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를 읽고 나서, 이번에 신간이 나오자 바로 도서관에 신청했다^^

그의 에세이는 그야말로 하루키의 재발견! 하루키가 이렇게 산뜻하고 편안한 글을 쓰는

사람이었나? 덕분에, 오래 전 읽고 손길을 뚝 끊었던(;) 그의 작품들에 대한

관심까지 다시 새록새록 생기고 있다. 시간 나면, 읽어봤던 작품부터 다시 읽어봐야지.

 

기왕이면 보는 사람도 기분 좋도록, 싫은 것에 대한 것보다는

좋은 것에 대한 글을 많이 쓰려고 한다는 하루키.

나도 기왕이면 싫은 것보다는 좋은 것들에 대한 생각을 더 많이 하고 좋은 것들을

글로 담아내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