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산타에게 편지가 왔어요

[도서] 산타에게 편지가 왔어요

엠마 야렛 글그림/이순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산타에게 편지가 왔어요

엠마 야렛 글,그림 이순영 옮김

북극곰

 
 

메리 크리스마스!

12월이 되면 이 인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성탄절의 주인공은 분명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인데, 그에 못지않게 인기를 끄는 것이 바로 산타. 산타클로스이지요.

언제 산타할아버지가 오느냐, 왜 나는 산타할아버지에게 선물을 안받았느냐, 언제 오시냐, 어디에 사시는가 어린 아이들일 수록 이 산타할아버지에 대한 궁금증이 끊이지 않네요.

우리집 인기작가 중 한 명인 엠마 야렛의 새 책이 나왔어요! 책 안에 입체 편지를 볼 수 있는 책이라 더욱 기대가 되는 작가의 책

'산타'가 등장하는 책이라 더욱 관심을 받았던 책 《산타에게 편지가 왔어요》였지요.

 
 
 

올 해는 코로나 때문에 산타 할아버지도 가가호호방문이 어렵다는데, 그래도 산타할아버지에게 보내는 진심어린 마음들은 편지에 담겨 하나씩 전해집니다. 크리스마스 다섯 밤 전, 굴뚝으로 떨어진 편지. 그바람에 편지 곳곳이 불에 타버렸네요.

 

편지를 펼쳐서 같이 볼 수 있다는 것이 엠마 야렛 작가 책의 장점!!

아...그런데 이를 어쩌지요. 굴뚝으로 날아온 탓에 정말 중요한 글자가 보이지 않네요.

산타에 대한 기대와 사랑을 가득담은 글인데, 받고 싶은 선물을 알 수 가 없다니! 이 아이에게는 어떤 선물을 보내주어야 할까요?

 
 

산타는 생각하고 또 생각하며 그 선물이 무엇일까 고민하지요. 혼자서 고민하다가 다른 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로 결정했어요.

선물을 많이 만드는 요정이라면 그 선물을 알지 않을까?

북극곰이라면 에이미가 원하는 걸 알지 않을까?

루돌프라면...?

산타가 에이미에게 꼭 맞는 선물을 찾기 위해 친구들과 주고 받은 편지와 그들이 준비한 선물, 그리고 그 선물들을 들고 에이미의 집으로 향합니다. 마침맞게 내린 눈을 배경으로 말이죠.

산타는 에이미가 원한 그 선물을 줄 수 있었을까요?

이야기가 마무리 될 즈음, 어쩜 그렇게 퍼즐이 맞춰지듯 꼭 맞춰지는 그림을 보며 아이들과 보고 다시 들춰보게 되는 이야기.

마지막, 다시 에이미가 산타에게 보낸 편지로 웃픈 상황이 재연되는 것까지!

행복한 크리스마스 이야기가 담긴 - 편지를 받은 산타는 다시 고민에 빠지는 시간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 예쁜 그림책

직접 편지를 펼쳐보는 즐거움을 주는 그림책 《산타에게 편지가 왔어요》 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