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음이 흔들려서, 마흔인 걸 알았다

[도서] 마음이 흔들려서, 마흔인 걸 알았다

김선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마음이 흔들려서, 마흔인 걸 알았다

김선호 지음

서사원


불혹 不惑

논어에서는 마흔이 되면 흔들리지 않는다고, 판단을 흐리는 일이 없다고 하는데, 막상 그 나이가 되어보니 그것이 참 쉽지않은 일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나이가 사십이면 어른이라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배워야할 것이 많은 나이인걸. 

나와같은 생각을 가진 책일까. 이 책의 제목은 《마음이 흔들려서, 마흔인 걸 알았다》. 부제가 '인생의 항로를 잃어버린 엄마들을 위한 단단한 마음 철학'입니다. 


 

이 책은 마흔이면서 동시에 '엄마'인 이들을 위한 이야기입니다. 자녀는 사춘기에 접어들고 타인의 위로마저 공허하게 다가올 때 잠시 멈추고 자신을 돌아보는 것을 말하고 있어요. 나의 진짜 이름을 찾는 시간. 무엇을 또 하며 어떤 가면을 쓰는 것이 아니라, '진짜 이름', 어떤 이름으로 불리길 원하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지금은 '우울증'이 마치 감기처럼 여겨지는 시대지요. 그만큼 우울감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는 것. 우울감이 반복되고 '우울의 안정성'이 되는 것이 문제라고 이야기합니다. 마흔즈음의 엄마들도 예외는 아닐거에요. 그럴때는 평소에 익숙하게 했던 행동 중에 아주 사소한 부분을 바꿔보라고 저자는 이야기합니다. 아침에 일어나 시원한 물 마시기, 아무 이유없이 그냥 딱 한 번 혼자 웃기 등등 아주 작은 일상의 변화가 우울의 적이라는 것. 이렇게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삶의 팁도 배웁니다.

우울하다는 것을 인지하지도 못한채 해야할 일을 서서히 미루고 있는 자신을 향해 '게을러졌다'고 자책하지는 않는가..그건 게을러진게 아니라 우울한 것도 인지하지 못할 만큼 지쳐있을 뿐이라고 하는 말에 나를 돌아봅니다. 다른 이들의 상황도 함부로 판단할 수 없게됩니다. 삶에 지쳐서 그런것이 아닌가 하고 이해의 폭이 넓어지게 되네요.

 

마흔 즈음 된 시기, 우리 아이가 이전과 달리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을 화나게 한다면, 엄마로서 많이 힘들고 지쳐 있다고 생각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불필요한 투사를 거둬들이고 자신에게 얘기해주길 바랍니다.

"아이 낳고 지난 10년간 고생했는데, 지치고 화날 만하지. 괜찮아. 아무리 자식이라도 무한정 퍼줄 수는 없잖아. 당분간은 나를 좀 쉬게 하자."

- <마음이 흔들려서 마흔인걸 알았다 p.112>

현실을 다른 관점에서 보게하는 시각.

남을 탓하거나 스스로를 자책하는 것에서 한 걸음 물러서 객관적으로 보게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잠시 멈추고, 앞으로 가야 할 길의 목적을 찾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해주는 책. 자신을 직면하고 마음속에 간직했던 응축된 열정을 소환해 끝까지 해내겠다는 집념을 가지라고, 마흔이 되도록 흔들렸다면 충분하다고 이제 삶의 목적을 찾아 하루하루 실천하고 움직이라고 다독여주는 책 《마음이 흔들려서, 마흔인걸 알았다 》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