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단풍 편지

[도서] 단풍 편지

기쿠치 치키 글그림/황진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단풍 편지

기쿠치 치키 지음, 황진희 옮김

웅진주니어


 

가을의 정점을 찍는 시점, 단풍이 아닐까요.

가을을 누리며, 다가올 겨울을 기다리게하는 단풍, 그 단풍을 맞는 동물들이 이야기를 나눈다면 이런 어떤이야기가 펼쳐질까요?

《흰 고양이 검은 고양이》로 세계 그림책 원화전(BIB)에서 황금사과상을, 막내가 좋아한 그림책 《기차 와요?》 그리고, 이 그림책 《단풍편지》로 황금패를 수상한 기쿠치 치키 작가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았습니다.

나뭇잎이 옷을 바꿔입는 시간. 단풍잎이 물드는 것을 '편지'라고 표현합니다. '단풍편지'

새 한마리가 그 반가운 '편지'를 물고 날아옵니다.

건너편 산에서 가져온 단풍잎 한 장.

개똥지빠귀는 도토리를 안고 있는 생쥐에게 그 편지를 보여줍니다. 단풍 편지가 온다는 것은 곧 눈이 온다는 소식으로 연결되나봐요.

그러면서 자신이 머물고 있는 산에도 단풍잎이 있는지 찾아나서기 시작합니다.

산에 붉은 빛을 띠는 것에는 어떤것들이 있을까요?

붉은 ...버섯? 붉은...열매? 붉은 꽃?

단풍잎을 찾아나선 생쥐는 산 속에 붉은 것들을 하나 씩 마주합니다. 생쥐가 찾은 것들을 독자도 같이 마주하게 되지요. 그리고, 이전엔 무심코 넘겼던 산 속에서 만나는 붉은 것들을 생각하게 합니다. 자세히 들여다 보게 되구요.

단풍 편지를 받고 단풍잎을 찾아 발걸음을 옮기던 생쥐는 함께 단풍을 찾아 나서는 친구들도 얻게되는 데요, 생쥐, 다람쥐, 직박구리가 단풍잎을 떠나는 여정! 거기에는 생각지 못한 위험도 만나게 되지만, 결국에는 독자에게 그 빨간 빛의 흔들림과 움직임과 소리의 아름다움과 장엄함을 마주하게 하는 책. 그리고, 가을의 절정은 겨울을 맞이하는 시작이라는 것도 보게 하는 책이었어요.

덧씌워진 표지를 열어보면 이렇게 별처럼 닮은듯 다 다른 단풍잎을 한 가득 품고있는 그림이 나옵니다. 면지에서도요.

이 편지가 겨울을 맞이할 준비라는 것을 알면서도 가을의 한 자락을 계속 잡고 싶은 마음. 이 책을 가지고 그 편지를 들여다 보고 싶을 때 마다 책을 펼친다면 가을을 아름다움을 머물게 할 수 있을 것 같은 그림책 《단풍 편지》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