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금 이 계절의 클래식

[도서] 지금 이 계절의 클래식

이지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찬바람이 불어오는 이 계절에, 문득 떠오르는 클래식 음악이 있어요.

비발디 '사계'중 겨울 2악장.

사실 이 클래식 음악을 좋아하게 된 건 이현우의 '헤어진 다음날'에 클래식 원곡 멜로디가 쓰였기 때문이에요.

어딘지 익숙한 멜로디에 빠져들다가 '아하, 비발디 사계!'라고 알게 된 거죠.

근래에는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덕분에 슈만의 어린이 정경 중 제7번 곡 '트로이메라이(꿈)' 선율에 빠져들었네요.


클래식 문외한에게는 영화, 대중가요, 드라마 속 클래식 음악이 클래식과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아요.

사실 클래식 음악을 싫어했던 적은 없는데, 쉽게 친해질 만한 계기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번 가을은 뭔가 특별하게 클래식 음악이 제 마음 속에 들어왔어요.

가을을 탄다? 계절이 주는 감성과 클래식 음악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느낌이었어요.


<지금 이 계절의 클래식>은 클래식 음악 해설가 이지혜님의 책이에요.

KBS 라디오 《김선근의 럭키세븐》에서 맡았던 '누구나의 클래식 (2018.6~ 2019.12)'에서 유쾌한 클래식 음악 해설로 청중의 사랑을 받았다고 하네요.

직접 라디오를 들어본 적은 없지만, 이 책을 읽고나니 왜 사랑을 받았는지 알 것 같아요.

대중들에게 클래식 음악이란 참 좋은데 좋은 줄 모르는 숨은 보물이 아닐까 싶어요. 그러니까 저자는 클래식 음악이 낯선 사람들에게, 그 아름다운 매력을 소개해주는 역할을 해주고 있어요. 이 책은 가을, 겨울, 봄, 여름 사계절마다 듣기 좋은 클래식 음악을 알려주는 클래식 가이드북이라고 할 수 있어요.


이 책 덕분에 아름답고 감동적인 클래식 음악을 많이 알게 된 것 같아요. 

책을 읽으면서 동시에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면 더욱 좋았겠지만 각자 끌리는 음악을 찾아 들어야 한다는 점이 살짝 아쉬웠어요. 

어찌됐든 알면 보이지 않던 것이 보이고, 들리지 않던 것이 들리는 법.

우리는 클래식 음악을 잘 몰랐을 뿐이지, 들을 귀가 없는 게 아니니까. 예전에는 클래식 음악을 감상하지 않고 흘려들었던 게 아닌가 싶어요. 귀기울여 들어보니 정말 좋아서, 왜 그동안 몰랐던가 싶더라고요. 음악가의 생애와 어떻게 음악이 탄생했는지를 알게 되니 듣고 싶은 마음이 생기고, 들어보니 좋았어요. 책에 수록된 음악 중에서 제 감성을 자극했던 건 얀 시벨리우스의 《바이올린 협주곡 d단조》였어요. 저자는 막강한 기교로 밀어붙이는 막심 벤게로프의 화려한 라이브 연주에 홀딱 반했다는데, 저는 다른 연주자의 영상을 봤어요. 마음을 휘젓는 감정의 파도가 무엇인지, 바이올린이 내는 애절한 선율이 소름이 돋았어요. 시벨리우스가 나고 자란 핀란드는 역사적으로 아픔이 많은 나라였고, 시벨리우스가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던 때가 바로 핀란드의 독립 열망이 가득하던 시기였대요. 시벨리우스는 교향시 <핀란디아>를 작곡해, 안으로는 러시아의 압제를 물리친 독립 의지와 열망을 일깨우고, 전 세계인들에게는 핀란드의 독립 의지를 보여주었대요. 그리하여 <핀란디아>는 애국심의 결정판이라 불리며, 국민찬가가 되었대요. 

《바이올린 협주곡 d단조》에서 바이올린 선율이 아련하다가 격정적으로 바뀌는 과정이 마치 새가 자유롭게 비상하듯 등장한다고 해요. 저는 들으면서 가슴을 콕콕 찔러대는 느낌을 받았어요. 뭔지 설명할 수는 없지만 강렬하게 느껴지는 이 감성이 클래식의 힘인 것 같아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