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저승 최후의 날 2

[도서] 저승 최후의 날 2

시아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승 최후의 날》 은 시아란 작가님의 장편소설이에요.

원래 2019년 안전가옥 스토리 공모전에 '대멸종'이라는 주제로 쓴 단편 《저승 최후의 날에 대한 기록》을 장편 소설화한 작품이라고 하네요.

카카오페이지 오리지널 웹소설 시리즈로 연재되며 사랑받았던 작품이 전권 3권의 책으로 출간된 거죠.

1권에서는 주인공 호연의 죽음으로 시작되어 이승과 저승 세계의 혼란을 담고 있다면 2권에서는 사후세계의 소멸 가설을 발표한 호연이 다른 저승과의 협조를 구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어요. 과연 지구 멸망과 동시에 사라질 운명에 처한 저승 세계를 구할 수 있을까요.

이 작품은 일반적인 판타지 소설과는 차별화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어요. 저승 세계라는 설정을 살짝 잊을 만큼 현실의 거울과도 같은 상황이 펼쳐지고 있어요. [일러두기]를 살펴보면, 이 작품의 배경을 2019~2021년 사회, 문화, 윤리, 과학을 기초로 창작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영향은 반영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등장 인물들의 개인적 특징이나 문화, 종교, 신앙 등에 대한 내용들도 이분법적 분류로 예단하지 말 것을 언급하고 있어요. 판타지 소설에 이러한 설명이 첨부되었다는 것 자체가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드러내는 것 같기도 해요. 설마, 판타지 세계까지, 그건 모를 일이니까.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옹호, 조장, 선동하려는 목적에서 인용되지 않도록 미리 방어막을 치고 있네요.

왜 이 소설을 읽으면서 부조리한 현실이 떠올랐는지, 판타지는 결국 현실에 뿌리를 둔 상상의 열매였네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