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미는 전라도 벌교에서 전학을 온다.
자꾸만 터져 나오는 사투리 탓에 첫날부터 놀림감이 된다.
이때 범상치 않는 포스의 친구들이 어리버리한 그녀를 도와주는데… 그들은 진덕여고 의리짱 춘화, 쌍꺼풀에 목숨 건 못난이 장미, 욕배틀 대표주자 진희, 괴력의 다구발 문학소녀 금옥,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사차원 복희 그리고 도도한 얼음공주 수지. 나미는 이들의 새 멤버가 되어 경쟁그룹 ‘소녀시대’와의 맞짱대결에서 할머니로부터 전수받은 사투리 욕 신공으로 위기상황을 모면하는 대활약을 펼친다. 일곱 명의 단짝 친구들은 언제까지나 함께 하자는 맹세로 칠공주 ‘써니’를 결성하고 학교축제 때 선보일 공연을 야심차게 준비하지만 축제 당일, 뜻밖의 사고가 일어나 뿔뿔이 흩어지게 된다.

 그로부터 25년 후.....
 
네이버 ----





간만에 신나게 웃은 재미있는 영화였다.
관객이 많이 드는 영화는 확실히 이유가 있다.
과거로 훌쩍 떠나 잠시 머물다 온 기분이 든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 그거라고 본다.





영화가 과거를 보여준다고 다 성공하지는 않는다.
여기에 이 여자들의 개성과 연기가 한몫한다.
 




이 춤 정말 재미있었다.
다들 모르는 배우들인데 어쩜 이리 잘하는지..
나 역시 고등학교때 친구들과 춤추던 기억이 있다.
무슨 노랜지는 기억에 없는데 엉터리로 마구 흔들었던 기억이.
다들 뭐하냐 친구들아~~
 




카타르시스가 느껴졌다고 해야 하나.
가장 속이 후련했던 부분은 역시 싸움하면서 욕하는 장면이다.
저기 가방 들고 쭈그리며 벌벌떠는 나미가 신들린듯
욕을 하는 장면이 가장 최고로 웃었던 거 같다.
 




이거는 거의 마지막 장면
세상을 떠난 친구 빈소에서 친구의 유언으로 추는 춤..
얼핏 이상하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꽤 괜찮았다.
죽은 친구가 원한다면
그렇게 남아있는 친구들에게 서로의 우정을 확인하게 해 준다면
참으로 좋은 유언 아닌가.
형식적으로 와서 돈봉투나 내밀고 고개 까딱하는 그런 것보다
앞으로 장례 문화가 고인이 원하는 대로 해주는 것으로 좀 바뀌면 어떨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저도 가끔... 학창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요... 그 친구들... 사실은 거의 한국에 없어서 더 보고 싶어집니다.. ^^

    2011.09.16 15:16 댓글쓰기
    • 아련나래

      친구들이 외국으로 나갔나봐요.
      제 친구는 외국으로 간 친구가 한 명도 없어요,.
      사실 좀 바라기도 해요. 놀러갈려고...^^

      2011.09.16 17:0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