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독서 습관 캠페인
영상을 올릴 때 캐릭터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지, 자유 이용이 가능한지 이런 문제로 실제 재판을 한 사례가 있습니다. 재판 과정에서 캐릭터 장난감이 등장한 유튜브 영상을 모두 내리고 앞으로는 사전에 캐릭터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을 받는다는 내용으로 조정이 이루어졌습니다.


오마주는 전설적인 영화감독이나 작가를 존경한다는 표시로 그 감독이나 작가가 만든 작품의 주요장면이나 대사를 영화에 인용하는 것입니다.
(중략) 허락받지 않고 오마주를 하면 저작권침해인지 아닌지는 아직 별다른 논의가 없고 판례도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 법원은 패러디에 매우 인색하다는 점을 비추어보면 오마주는 허용되기가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튜브를 할 때 저작권을 소홀하게 생각하면, 열심히 영상을 만들어 생긴 수익을 챙기지 못한다고 한다. 캐릭터도 내 영상에 등장한다면 그것 또한 저작권침해의 문제가 있는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