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감을 앞두면 딴 짓을 하는 이유는 뭘까?

마감을 앞두고 시간은 얼마 안남았는데 이상하게 여유있는 짓을 찾아서 한다?

집중해서 해야 하는 일이 바로 눈앞에 닥치면 때로 사람은 그 일을 회피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그래야 마감 시간은 정해져 있는데 이에서 도피할 방안을 찾는 것이죠. 그게 만화책을 읽거나 다른 중요하지도 시답지 않은 일을 갑자기 찾아내서 회피하게 되는 겁니다.

    

 

한 번쯤은 경험을 했을 거예요. 저는 집중 전 워밍업이라고 생각하고 마감에 대한 압박을 느끼기 전에 약간의 여유만 있어도 그 시간을 최대한 즐기고 머릿속을 다른 일로 비워 초집중을 위한 정리단계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카메라 렌즈를 돌려 초점을 피사체에 맞춰 가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어요. 하지만 남들이 볼 때는 그냥 이상한 회피의 수단이라고 보게 되는 것이죠. 어떻게든 미루고 싶은 경향도 있겠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결국은 해야 할 일이라면 할 수밖에…

 

검색해보니 마감 전 쓸모없는 글, 낙서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아요 ^^

 

https://youtu.be/hvUSNvuwNSo

 

마감이 임박하면 왜 딴짓을 하게 될까?

 

클립스튜디오 페인터를 작년에 세일할 때 사놓고 안 쓰고 있어서 마감 전에 프로그램을 구동해본… 과정 이걸 또 영상까지 편집해서 줄여놓고 뭐 하는 것인지


본격 공포만화 - 원고마감 커밍순 

악당의 명언

손호성 저
생각정리연구소 | 2019년 10월

 

 


https://jasukbooks.com/uploads/default/original/1X/9bd888f5c88f08a9006cfc3726111020c7b8d29f.jpeg
https://youtu.be/hvUSNvuwNSo
https://www.youtube.com/watch?v=hvUSNvuwNSo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