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를 위한 최소한의 정치 상식

[도서] 나를 위한 최소한의 정치 상식

양윤선,이소영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정치에 대한 편견을 깨주다 - 나를 위한 최소한의 정치 상식 _ 스토리매니악

 

우리나라는 정치 후진국이다. 정치인들이 하는 꼴을 봐도 그렇지만, 국민의 정치 참여나 인식 정도도 아쉬운 편이다. 무엇보다 정치에 대한 기본 지식이 부족하다. 정치라는 단어의 뜻 정도나 알까 정치의 기능 자체를 모르는 경우도 많다. 뉴스의 절반은 정치 뉴스라고 하는데, 모르는 단어투성이고 언급되는 정치 단체나 기관이 무슨 일을 하는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무관심한 것은 아니다. 긴 세월 민주화 투쟁을 통해 민주주의를 정착시킨 나라의 국민답게 정치에 대한 관심과 열망은 대단하다.부족한 지식 탓에 당황스럽고 정치인들 하는 꼴이 하도 기가 막혀, 그러다 보니 멀리 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좀 더 알고 싶어도 제대로 가르쳐 주는 곳 없어 답답했던 이들에겐 이 책이 큰 도움이 될 듯 하다. 정치에 관심은 있지만 낯선 용어, 부족한 정치 지식 때문에 애써 무관심했던 이들에게 이 책은 다양한 정치 지식을 알려준다. 흔히 쓰이는 용어에 대한 설명부터 국정감사니 상임위는 하는 기관의 하는 일 등을 세세하게 짚어주고 있다.

 

단순히 정치적 지식만을 전하는 건 아니다. 국회 기자로 활동해온 저자들답게 정치의 핵심 기구라 할 수 있는 국회의 이야기와 정치에 대한 다양한 내용도 담아내고 있다. 예를 들면, 국회의원의 기능이 무엇인지 이들이 주로 하는 일은 무엇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이들이 왜 싸우는 이미지로만 비치는지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해준다. , 정치란 얽히고 얽힌 수 많은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타협해가는 과정임을 이해시키고, 그들이 왜 그렇게 싸우면서까지 이해 관계를 지키려고 하는지에 대해, 결론적으로 정치의 본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런 부분들을 보면 우리가 언론을 통해 본 정치인들의 모습이 이해가 되기도 한다. 자극적으로 비치는 그들의 모습 이면에 담긴 진짜 정치의 모습이다. 이처럼 이 책은 이런 정치의 과정들, 본질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우리의 인식을 환기시키고 무엇보다 정치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책은 크게 3부로 나뉘어 있는데, 1부에서는 국회와 국회의원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정부와 기타 정치 기관들이 무엇을 하는 곳인지에 대한 설명을 주로 한다. 이를 통해 정치와 관련된 지식들을 쌓게 된다. 2부에서는 정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국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회의원들의 생활에 대해 이야기한다. 누구보다 국회의원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그들을 지켜보기에 그 내용이 생생하다. 국회의원에 대한 오해와 편견, 또 이들이 어떻게 정치활동을 하는지 까지 세세하게 짚어준다. 3부는 두 저자가 국회방송 기자로 일하며 인상 깊었던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 구성을 잘 살펴보면 저자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지를 잘 알 수 있다. 정치에 대한 막연한 편견을 허물고 그들이 하는 일의 실체를 바로 봄으로써 정치가 우리 생활과 얼마나 밀접한 관계가 있는지, 정치에 참여 한다는 것이 얼마나 재미있고 필요한 일인지를 역설하는 것이다. 곧 지방 선거도 있고, 앞으로 우리는 많은 선거에 참여하고 정치활동을 보게 된다. 이 때, 알고 있는 것과 모르고 있는 것의 차이는 크다. 이 책을 통해 정치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들을 습득하고, 정치에 대한 바른 시각을 갖게 되면 좋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