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안네의 일기

[도서] 안네의 일기

안네 프랑크 저/배수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안네의 일기>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책을 읽지 않았더라도 제목 만큼은 알고 있을 것이고, 또 오랜시간 필독서로 꼽힌 책인 만큼 어렸을 적 이 책을 읽은 독자가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초등학교에 다니던 때에 <안네의 일기>를 읽었지만 후에 이전에 출판되었던 <안네의 일기>에는 빠진 부분이 있으며 그 부분을 추가한 완전판이 출판되었다는 소식을 보았고, 한 번은 다시 읽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실행하게 된 것이다.
그것도 이렇게 예쁜 디자인의 연분홍색 양장본으로 말이다.

<안네의 일기> 본문은 안네 프랑크가 생일선물로 일기장을 받은 1942년 6월 12일부터 적은 일기로 이루어져있는데, 안네는 이 일기장에 ‘키티’라고 이름을 붙이고 친구에게 편지를 쓰듯 일기를 적었다.

한 소녀의 일기가 지금까지 널리 읽히게 된 이유는 안네가 일기를 쓴 당시의 특수한 상황에 있다.
유대인을 박해하는 히틀러의 나치가 독일뿐만 아니라 안네 가족이 거주하는 네덜란드까지 점령하여 유대인 가정에서 나고 자라던 안네와 그 가족이 은신처에 숨어 살아야만 했던 그 상황말이다.

이러한 상황 아래에서 생활하다보니 안네의 일상에는 유대인에 대한 박해가 고스란히 녹아있다.
유대인은 가슴에 노란 별을 달고 다녀야 하고, 무더운 여름에도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없어 땀을 뻘뻘 흘리며 걸어서 치과에 가야 하고, 저녁 8시 이후에는 외출이 금지되어 마당이나 정원에도 나갈 수 없는 등 온갖 제약이 뒤따르는 생활.
하지만 일기를 쓰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안네의 가족에게 SS의 소환장이 도착하고 은신처 생활이 시작되어 이마저도 하지 못하게 된다.
은신처 생활을 하게 되면서 안네는 바깥 한 번 나가지 못하지만 안네는 라디오에서 들려오는 소식들과 안네 가족의 은신처 생활을 도와주고 있는 선인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적으며 바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키티에게 소상히 알려준다.

그리고 안네는 자신이 적은 일기가 가족에게, 아니 전세계에 공개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을 텐데, 그래서 일기에 자신의 생각과 고민들을 솔직하게 적어놓아 안네가 친구들의 뒷담이나 연애 이야기나 지인과 가족들을 험담한 것까지 다 읽을 수 있다.

은신처에서 생활한다는 것을 들킨다는 건 곧 죽음으로 향하는 열차를 타는 것과 다름 없기에 은신처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은 모두 신경이 곤두세워져 있었고, 안네의 가족뿐만 아니라 판 단 가족과 후에 합류한 치과의사 뒤셀 씨까지 남과 함께 부대껴서 살아야 하기까지 했으니 은신처에서의 삶은 모두에게, 특히 사춘기 소녀에게 힘들었다는 것이 솔직한 안네의 일기에 드러난다.

이런 <안네의 일기> 본문은 갑자기 끝을 맺는데, 누군가의 밀고로 은신처가 발각되었기 때문이다.
안네의 일기에서는 소설을 읽을 때 볼 수 있을 불행의 전조 같은 것은 느껴지지않아 책을 읽는 독자는 갑작스러운 결말을 맞닥뜨리고, 이 불친절한 마무리에 지금까지 읽은 일기가 허구가, 만들어진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다시금 깨닫는다.
그리고 짧게 간추려 덧붙여진 글로 안네의 마지막 일기 이후의 이야기를 알게 된다.

<안네의 일기>를 다시 읽으면서 (물론 남녀노소 구분하지 않는 필독서지만) 이 책이 왜 청소년 필독서로 내내 추천되었는지 알 수 있었다.
소녀가 편지를 쓰듯 적은 일기는 그 자체로도 흥미롭고 어렵지 않은 글이어서 술술 읽히는 데다, 당사자의 개인적인 기록으로 10대 소녀가 겪은 홀로코스트가 현실적이고 생생하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특히 안네 또래의 소녀라면 안네의 생각과 고민에 더욱 공감할 수 있을 태니 안네에게 친밀감을 느끼고 이입하면서 홀로코스트라는 작혹한 역사가 주는 교훈을 느낄 수 있겠고 말이다.
내가 어렸을 적 읽은 여러 책 중에서 <안네의 일기>가 유독 기억에 잘 남은 편인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일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에는 여기에 더하여 완전한 <안네의 일기>를 읽었다는 만족감이 더해질 수 있을 것이다.
앞서 말했듯 예전에 출판되었던 <안네의 일기>는 일기의 일부가 제외되었는데, 안네의 아버지 오토 프랑크가 책 출간 전 빼놓았던 다섯 페이지를 재단에 기부하면서 이렇게 완전판이 세상에 나왔다.
그 다섯 페이지는 안네가 부모에 대해 적은 부분 등인데, 오토 프랑크가 이전 출간 때 그 페이지를 뺀 것을 보면 어떤 내용일지 짐작이 가겠지만 더욱 솔직한 안네의 일기를 읽을 수 있게 된 셈이다.

그래서 한편으로는 일기를 쓴 당사자의 허락 없이 개인의 일화와 내면을 만천하에 공개한 이 글을 내가 읽어도 될까 싶었지만 또 그렇기에 홀로코스트를 다룬 그 어떠한 책보다 사람들의 가슴속에 남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러시아 작가 에렌부르그가 말한 것처럼 ‘위대한 현자나 시인의 것이 아닌, 한 평범한 어린 소녀의 목소리’가 가장 큰 울림을 가진 목소리가 된 것이라고 말이다.
때문에 <안네의 일기>는 나도 꼭 읽어봐야 할 책으로 소개하고 싶은데, 만약 그녀를 만날 수 있다면 안네는 자신의 일기가 출판되어 ‘세상에서 가장’ 이러는 수식어가 붙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유명한 작가가 되었다는 것에 기뻐했을지 아니면 다른 생각을 했을지 가장 먼저 물어보고 싶다.





<이 리뷰는 서평단으로 지원하여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