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날개 달린 형제, 꼬리 달린 친구

[도서] 날개 달린 형제, 꼬리 달린 친구

제인 구달 등저/채수문 역/최재천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가 사는 지구는 우리만 사는 곳이 아니다. 함께 사는 동물들과의 교감을 생각해 보게 하는 요즘, 이 책이 나에게 울림을 주었다. '날개 달린 형제, 꼬리 달린 친구'는 '인간의 위대한 스승들'이라는 책의 개정판이라고 한다. 침팬지 연구의 선구자인 제인 구달을 필두로 총 30명의 연구자들이 동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내가 그동안 알고 있던 동물에 대한 정보, 지식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했던 각 장의 이야기들은 매력적이다. 저녁노을 바라보던 침팬지가 먹으려던 파파야를 두고 자리를 떠난 이야기를 들으니 우리가 아는 만큼만 본 건 아닌가 싶었다. 실험용 쥐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의 삶을 위해 억지로 먹고 억지로 실험을 당하는 쥐들에게 미안함이 느껴졌다. 최근에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화장품을 찾아다니고 동물복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기에 이 책이 더 마음에 와닿았던 거 같다.

과학적으로 바라볼 수 없는 수많은 동물들의 이야기는 경이롭다. 우리와 함께 살아갈 친구가 되어야 하는데, 인간이 더 우월하다는 생각으로 동물을 무시했던 것을 반성하게 되었다. 어쩌면 우리의 세상을 이전으로 돌리려면 동물의 모습에서 찾아야 하지 않을까. 어쩌면 더 원시적인 것이 우리를 회복하는 데 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된다.

인간은 자연을 자기만을 위해 이용하고 자연의 다른 구성원들을 존중하지 않음으로써 자연의 질서를 파괴해왔다.

'날개 달린 형제, 꼬리 달린 친구' 8페이지 중에서

자연을 인간만을 위해 이용해 온 우리는 코로나와 같은 재앙을 만났다. 다른 구성원들을 존중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연의 질서를 찾으려고 노력해야 할 시점이 바로 지금이 아닐까. 이 책을 읽으면서 인간과 동물 간의 관계를 생각하게 되었고, 자연의 질서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 더 이상 파괴가 아닌 함께하는 세상으로 바꿔나가야 하지 않을까.

#제인구달 #바이북스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hn?blogId=whitelapin&encodedTagName=%EC%A0%9C%EC%9D%B8%EA%B5%AC%EB%8B%AC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hn?blogId=whitelapin&encodedTagName=%EB%B0%94%EC%9D%B4%EB%B6%81%EC%8A%A4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