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쓸수록 나는 내가 된다

[도서] 쓸수록 나는 내가 된다

손화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글을 쓴다는 것은 무엇일까?

보통의 한국 사람들은 글쓰기를 싫어한다. 어릴 때 강압적으로 글쓰기를 경험했기에, 글쓰기의 재미보다는 스트레스가 더 크다. 숙제 제출을 위한 일기 쓰기, 리포트 제출을 위한 글쓰기가 바로 이것이다. 글을 쓴다는 것이 스트레스이기에 글쓰기가 취미라던가, 글쓰기가 재미있다고 말하면 거부감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사실 나도 글쓰기를 좋아하던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 마음은 공감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글쓰기의 재미를 알게 되었다. 쓰면 쓸수록 참 매력적인 것이 글쓰기라는 사실을 안다. 내 안에 있는 것을 바깥으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글쓰기이기에 저자가 말한 '쓸수록 나는 내가 된다'라는 말에 무척이나 공감한다.

저자의 글쓰기는 힘들었던 순간에 폭발했다고 한다. 사람을 피하고, 공황장애에 시달렸을 때 살기 위해 시작한 것이 글쓰기였다 한다. 그 글쓰기가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고, 더 성장하게 하고 있다고 한다. 정말 힘들었던 순간 그 감정을 글로 쓰다 보니 그 상황을 극복할 수 있게 되었던 것이다. 힘든 마음을 어루만져 주었던 것이 글쓰기라 말하는 저자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쓰고 싶어진다. 속마음을 쏟아낼 때도 마음을 토닥일 때도 기억의 팩트를 체크할 때도 글을 쓴다는 저자다.

차를 우려내듯 글쓰기를 쓰고 싶다고, 불안을 창작으로 바꾸고 싶다고 말하는 저자의 앞으로의 글이 너무나 기대된다. 완벽해지면 글을 쓰는 것이 아니다. 퇴고만 하는 것도 아니다. 일단 써보는 것이 첫 번째이다. 혼자 쓰기가 힘들다면 함께 씀으로써 글쓰기의 즐거움을 느껴보라는 저자다. 글쓰기가 생존이 되어버린 저자의 삶에서 글쓰기를 빼면 앙꼬 빠진 찐빵이라고나 할까. 글을 읽으며 무척이나 끄덕이고, 나도 이렇게 도전해 봐야지 하는 글쓰기의 방법들이 내 마음에 콕 담긴다. 나를 알아가는 방법으로 글쓰기만 한 게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던 나에게 이 책은 더 쓰라고 토닥여 주는 것 같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