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먹고삽니다

[도서]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먹고삽니다

원부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산다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다. 보통은 하고 싶은 일을 한다기 보다 먹고살기 위해 일하는 경우가 많기에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먹고 살수 있다는 것은 행운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며 거고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앞서면서 이 책을 펼쳤다.

 

이 책에는 총 20명의 인터뷰를 담고 있다.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총망라하고 있다. 투잡을 하고 있는 사람도 있고, 하고 있던 일을 정리하고 새로운 일을 찾아서 하고 있는 사람도 있다. 하던 일을 지속하다 보니 내가 할 수 있는 일로 방향을 잡고 있는 사람도 있었고, 창업 실패 후 오히려 그것이 계기가 되어 일을 하게 되는 경우도 있었다. 우연이라면 우연이고 필연이라면 필연으로 나만의 일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흥미진진하다.

 

특히나 내가 관심을 갖던 일을 하고 계신 분들의 이야기는 흥미롭고 더 관심이 갔다. 가장 관심이 갔던 내용은 '라스트 오더'를 만든 오경석 님 이야기다. 먹을 것이 넘쳐나는 세상. 오늘을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남은 음식은 어떻게 될까? 막연하게 생각만 했지 이런 플랫폼을 만들 생각을 하진 못했다. 오경석 님도 우연히 유럽에 출장을 갔다가 만나게 된 '투굿투고(Too Good To Go)'라는 시스템을 접하고 이 플랫폼을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투굿투고는 마감 후 레스토랑에서 남는 음식을 할인해 주는 서비스라고 한다.

 

버려지는 음식을 판매하는 시스템, 처음에는 앱을 만드는 데 고군분투했다고. 주문이 들어와도 실시간으로 확인이 안돼서 새로 고침을 계속 눌렀고, 상인들과의 관계도 쉽지 않았다고 한다. 이제는 그 시스템이 자리를 잡아 전국적으로 주문을 받고, 편의점에서 마감 이후 판매가 되지 않는 음식까지 판매하고 있다고 하니 그의 추진력에 손뼉을 친다. 굶는 사람은 계속 굶고, 유통기한이 다 된 음식은 계속 버려지는 아이러니한 세상에서 음식이 음식물 쓰레기가 되지 않도록 이렇게 노력하는 이가 있다니, 나도 한번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인상적이었던 한 분은 바로 배우이자 펭수 작가이신 염문경님의 이야기다. 그녀는 "한 우물을 파라"라는 소리를 가장 많이 들었다고 한다. 이 점은 나도 똑같은데, 매번 이 소리를 들으니 힘들었다. 하지만 멀티 플레이어가 대세인 요즘은 그게 오히려 더 도움이 되는 듯한 느낌이다. 염문경님 역시 끼와 재능, 도전과 욕심이 커서 다양한 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프로 배우이나 작가인 그녀의 삶은 그동안 한 우물을 파라는 말을 수없이 들었던 나에게 경종을 울렸다. 여러 가지 일을 한다고 안되는 게 아니라고. 그 열정을 태울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야겠다고 말이다.

 

이렇게 두근두근하고 싶은 일을 하고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나의 마음을 설레게 했고, 나도 하고자 하는 마음을 먹게 했다. 정말 원하는 대로 하고 싶은 일을 다 하는 그런 사람이 되어볼 거라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