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게으른 뇌에 행동 스위치를 켜라

[도서] 게으른 뇌에 행동 스위치를 켜라

오히라 노부타카 저/오정화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미루지 않고 바로 실행하는 행동 패턴 37가지!

 

 

발등에 불이 떨어져야 일이 잘 된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이에 반해 초반에 빨리 끝내야 후련하다는 사람도 있다. 부지런한 사람과 게으른 사람을 구별하는 데 있어서 마감시간이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 없다. 하지만 아슬아슬해지고 일을 하는 경우에는 후회하게 되는 일이 많다. 미루고 포기하고 바로 실행하지 않았을 때 다가오는 결과는 좌절감이 대부분이다.

이 책은 뇌는 게으르다는 전제조건하에 시작된다. 게으른 뇌에 행동 스위치를 켜서 움직여야 한다고. 총 37가지 행동 패턴을 통해 바로 실행할 수 있는 힘을 키워준다. 특히나 매력적이었던 점이 추천하는 사람과 바로 실행할 수 있는 비법이 담겨 있다는 점이다. 37가지 행동 패턴을 다 내가 할 수 없기에 내가 어떤 사람인지 파악하고 책에서 추천하는 사람에 맞는 행동 패턴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다 보면 나도 바로 실행하는 실행러가 되지 않을까 조심히 상상해 본다.

행동의 '실마리'만 파악할 수 있다면

귀찮아하는 뇌를 움직일 수 있다.

왜 귀찮아하는지에 대한 원인을 찾으면 쉽게 움직임을 찾을 수 있다는 말, 무척이나 공감한다. 이 점을 찾으면 시작을 할 수 있기에.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처럼 시작을 하고 나면 계속하게 된다. 그러니 원인을 찾아 바로 시작하는 힘을 찾자!

일을 시작하기 전에 하는 루틴이 있으면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책을 읽기 전에 잔잔한 음악을 틀고 커피를 준비한다, 그리고 책을 읽기 시작한다'라고 한다면 잔잔한 음악과 커피가 있으면 책을 읽어야 하는 시간이구나... 하고 뇌가 생각한다고. 이렇게 준비과정이 있으면 자동 반응하게 된다고. 저자 역시 동일한 이야기를 한다. 같은 장소에 있으면 같은 일을 한다고. 저자도 집이나 사무실에서 글이 써지지 않아 정해진 카페에 가면 항상 글을 쓴다고 한다. 나 역시도 집에서 일을 하다 보니 안 될 때가 많은데, 장소를 정해서 정해진 일을 실천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험 전에 청소가 하고 싶고, 스마트폰을 열면 SNS가 하고 싶은 건 매한가지. 안 그런 사람보다 그런 사람이 더 많을 것이다. 나를 타박하고 나의 뇌를 타박할 것이 아니라 나의 행동 패턴을 바꿔보자. 사실 알고 보면 제일 큰 문제는 게으른 뇌다!

시작 속도 높이기

행동 브레이크 제거하기

행동 마인드 갖추기

시간을 활용하기

행동 사고를 익히기

이 다섯 가지 포인트를 갖고 스위치를 켜면 바로 즉각 실행. 각각의 포인트에서 한 가지씩만 실천하는 내가 되어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