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기억력 천재 게으른 뇌를 깨워라

[도서] 기억력 천재 게으른 뇌를 깨워라

개러스 무어 저/윤동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이 먹으니까 조금씩 없어져.

애 낳고 나니 점점 떨어지는 거 같아.

사람들이 기억력에 관해 이렇게 종종 이야기를 하곤 한다. 유난히 잘 잊어버린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두뇌 트레이너인 저자가 완벽 회복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하니 도전!

記憶力

책을 읽기 전에 단어의 뜻을 찾아보았다.

'이전의 인상이나 경험을 의식 속에 간직해 두는 능력'을 말하는데, 나이 먹으면 쇠진해지는 노화의 일부분으로 당연시한다. 하지만 요즘은 젊은 치매환자도 종종 만날 수 있다. 기억力은 훈련으로 단련될 수 있다고 한다. 

책에 나와있는 게임을 통해 하루 20분씩 재미있게 놀다 보면 강화될 거라고 하니 도전해 본다. 

원주율은 몇 자리까지?

이 말만 들어도 괴로워하는 사람이 있을 거라 생각된다. 일단 3.14까지는 알겠는데, 그 뒤까지 기억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싶다. 하지만 책 속의 훈련으로 연습하면 소수점 아래 100의 자리 숫자까지 기억할 수 있다고 하니 신기하다. 무기력한 뇌를 약삭빠른 뇌로 탈바꿈시킨다고 하니 신기방기.

강화시키기

매일 하는 방법이 어려운 건 없다. 간단하지만 꾸준히 해보면 좋을 만한 것들이다. 36일차에 드디어 파이를 외우는 시간. 꾸준히 해서 100자리 숫자 외우기를 해보고 싶다. 기억의 영역에 도전해 보고 싶은 욕구가 가득 생기는 이 책. 반복을 통해 다양한 팁을 통해 더 많이 메모리 해보자. 

요즘은 의식적으로 기억하지 않으려 한다. 특히나 전화번호는 외우는 게 거의 없는 경우가 파다하다. 내 번호조차도 못 외우는 사람들이 있다. 그만큼 기억력 사용이 게을러졌다. 사용하는지의 여부에 따라 좋아지는 정도가 달라진다고. 훈련과 함께 더 더 깊은 지식으로 기억을 돕고 있으니 이 페이지를 챙겨보면 좋겠다.

그리고 40일이 지난 뒤에 마지막 훈련법으로 다시 한번 체크하고 지속하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