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잠들기 전 15분 노트

[도서] 잠들기 전 15분 노트

요코카와 히로유키 저/신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자기 전에 작성하는 글이 인생을 바꾼다니 말이 돼?라는 의문으로 시작한 이 책은 미완성이다. 저자는 말한다, 책의 빈칸을 채워나가는 건 독자의 몫이라고. 49일 동안 써서 채워야 완성된다고. 

요코카와 히로유키

생각을 현실화하는 일을 돕는 코치다.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 아무것인 사람으로 바뀐다'라는 컨셉의 '문자화 메소드'를 개발했다. 

인생은 단순히 머릿속에 담긴 것들로만 이루어지지 않는다. 결국엔 실천하는 힘이 필요한데 그 일을 돕는 사람이 저자다. 쓰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저절로 떠오르는 저자의 액션 플랜에 동참해 보고 싶어졌다. 그 첫걸음으로 이 책을 완성해 보기로 했다. 

왜 15분?

2킬로미터 달리기를 만날 하는 것과 7킬로미터 달리기를 일주일에 두 번 한다. 이것은 결과적으로 전체 거리는 같으나 효율성으로 봤을 때는 전자다. 지속성으로도 앞의 것이 더 실천하기 수월하다. 매일 조금씩 하는 힘을 키우고 어렵지 않게 하기 위해서의 최소단위가 15minute인 것이다. 

이 시간은 하루 1,440분의 1퍼센트의 수준이다. 이걸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인생이 바뀔 수 있다니 솔깃하다. 

작성법

1. 책에 직접

2. 하루에 하나씩

3. 단정조로

유일하게 하나밖에 없는 내 책이 될 수 있는 기회. 책에 쓰는 것에 거부감이 있을 수 있으나 그렇게 하지 않으면 또 미루게 될 것 같다. 며칠 분을 한꺼번에 하는 것이 아닌 한 개씩 꾸준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신감 있는 딱 잘라 말하는 말투로 쓰자. 

49일간 매일 다른 주제가 주어진다. 나를 찾고 바꿔나가는 과정이다. 7일에 한 번씩은 한주를 돌아보는 시간도 가진다. 내 안에 있는 무궁무진한 힘을 꺼낼 수 있는 건 커다란 행동이 아니다. 이런 작은 action 하나하나가 쌓여서 자신감을 쌓아준다.

생각을 문자화하면

현실화된다!

과제는 어렵지 않다. 하루를 되돌아본다는 생각으로 지속하는 힘이 필요하다. 응원을 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으며, 매일 작성하는 이 글들이 나의 삶을 어떻게 바꿀지 7주 뒤가 궁금해지는 책이다. 세상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책,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 힘을 갖고 싶다면 만나보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