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 꼭 필요한 수단이지만, '말'이라는게 참 어려운 수단이다. 아무것도 아닌 말에 쉽게 상처를 받기도 하고, 나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주는 말을 무심코 던지기도 한다.


나는 말투가 예쁘지 않다. 좋게 말하면 자신있게, 나쁘게 말하면 싸가지 없게 들리는 말투 탓에 종종 오해를 받는다. 예쁘게 봐주는 사람들이야 '힘들어도 기도 안죽고 당차다'고 말해주고, 곱지 않게 보는 사람들은 '잘난척하는 꼴이 보기 싫다'고 말하기도 한다. 성격 탓도 있겠지만 말투 때문이라는 걸 아는 탓에 사람들을 만나면 '제가 좀 시끄럽죠?' 하면서 먼저 선수를 치기도 한다. 그럴 때면 간혹 '본인이 시끄러운 건 알아?'라고 다시 되묻기도 하는데, 이런 질문을 받은 날에는 - 내 딴엔 자연스럽게 웃으며- 안다고 받아치지만, 이미 머릿속은 혼란의 도가니에 빠져든 후고, 빨리 그 자리에서 벗어나고만 싶어진다. 내적 지도를 드러내는 '말' 이라는 수단 덕분에 관계 맺기에 실패한 것이다.


모두 네 개의 파트로 나누어 말이 전하는 상처와 대처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일상에서 말로 겪을 수 있는 상처에 대한 구분이 놀랍도록 공감된다. 파트의 제목만 읽어도 '말'이라는 도구를 좀 더 잘 다룰 수 있게 될 것 같은 용기가 생긴다.


[서로의 말에 다치지 않게-관계와 나를 해치는 말버릇 고치기]?

짧게 제시해 둔 사례들은 일상속에서 너무나 쉽게 겪는 사례들이고, 실수하기 쉬운 예들이다. 나의 의도와 상관없이 넘치는 배려가 때로는 다른 사람에게 상처가 될 수 있고, 지나친 겸손과 자기피하의 피로도는 관계의 단절을 불러온다고 한다. 작은 칭찬에 큰 행복으로 표현! 쉽지만 서로가 행복해질 수 있는 대화의 팁이 아닐 수 없다.


[두려움 없이 솔직하게 - 단호하고 분명하게 내 감정 전하기]?

혹시나 나도 다른 사람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과하게 하고 있는 건 아닌지 반성해본다. 사실 나 또한 친하다고 여겨지는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지 않는 다고 생각 될때 종종 서운함을 느끼곤 했다. 상대방의 감정은 생각하지 않고 혼자서만 허물없는 사람이라고 여기고 감정을 흘리고 다녔을지도 모르겠다. 적당한 거리두기! 꼭 필요한 스킬이다.

업무처리 할때의 당당함에 비해 식사메뉴를 고르거나, 주관적인 의견을 물을 때면 '아무거나'를 입에 달고 살고, 남들이 맛있다고 하면 입에 안맞아도 맛있고, 마음에 안들어도 예쁜척하는 바보중 하나다. 좋은게 좋은거지하면서 말이다. 남은 속여도 나는 못 속이는데 왜 쓸데없는 소심함을 장착하게 되는 걸까.


[뒤끝 없이 편안하게 - 말과 감정 사이에 안전거리 두기]?

말과 감정사이에 안전거리를 두는 일이 가능하기는 할까? 말과 감정은 불가분의 관계가 아닌가! 진심으로 어렵겠지만 말이라는 쓰레기를 던졌을 때 지혜롭게 반응할 수 있는 경지에 이르고 싶다. 아무 것도 아닌 말, 특히 남편이하는 말에는 좀 더 격하게 반응하게 된다. 언제나 내 편이 되어 줘야 한다는 무의식 때문이지 싶다. 감정을 누르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겠지만, 현명하게 나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딱 30초만 말과 감정의 안전거리를 만들어 봐야겠다.


[나쁜 감정에 휘둘리지 않기 - 과거의 상처가 만든 불안에서 해방되기]?

아이가 처음 만나는 세상은 부모다. 작은 한마디 말에도 세상이 무너지기도, 천국이 되기도 한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무심코 툭툭 던졌던 말들로 인해 아이들의 내적 지도를 망가뜨렸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지금부터라도 아이들의 세상을 좀 더 단단하게 쌓아 주고 싶다.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감정의 주인이 되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말이다.


불가분의 관계라 여겨지던 말과 감정의 거리에 관해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된 책읽기였다. 감정에 솔직한 '말'로 누구도 상처받지 않는 건강한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작성한 주관적인 후기입니다]

#말이상처가되지않도록#위즈덤하우스#노은혜#책과콩나무#서평단#감정조절대화법#대화의태도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