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곰돌이 푸 초판본 WINNIE-THE-POOH

[도서] 곰돌이 푸 초판본 WINNIE-THE-POOH

앨런 알렉산더 밀른 저/어니스트 하워드 쉐퍼드 그림/박성혜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빨간색 티셔츠를 입고 동글동글하고 귀여운 얼굴과 푸근한 몸매를 가진 노란 곰, 곰돌이 푸. 오랜 시간 어린아이들의 곁을 지키고 있는 디즈니 만화 속 주인공이다. 오랜 시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덕분에 지금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소중한 친구다.

곰돌이 푸가 실제 이름 위니 더 푸로 돌아왔다. 동화 작가 앨런 알렉산더 밀른이 아들 로빈에게 들려주기 위해 집필했던 위니 더 푸가 초판본 그대로의 모습으로 재출간됐다. 1926년 출판된 후 누적 판매 7천만 부, 100년 동안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책으로 알려진 책을 초판본 그대로의 모습으로 다시 만난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설레는 일이라 하겠다.

곰돌이 푸와 친구들의 숲속 마을 지도와 함께 출발한 이야기는 똑똑하진 않지만 사랑스러운 푸와 그의 친구들이 함께 어울려 사는 숲을 배경으로 신나는 모험을 펼쳐간다. 작고 겁 많은 분홍 돼지 피글렛과 현실적이고 간섭쟁이 토끼 래빗, 허세가득 수다쟁이 올빼미 아울과 매사에 부정적인 당나귀 이요르까지 다양한 동물 친구들이 숲속의 행복한 하루하루를 채워간다.

사실 곰돌이 푸 이야기는 책으로 만화로 이미 여러 번 읽고 보고 했던 터라 책을 읽어 봐야겠다는 욕심보다 - 그래도 다시 읽으니 새롭고 재미있긴 하다 - 갖고 싶다는 욕심이 한발 앞서는 책이다. 심지어 초판본의 모습을 그대로 하고 있는 책이라 그 욕심은 한층 더해진다. 아놔~ 이 사악한 물욕 ^^;;

원서가 아니면 보기 힘들었던 초판본의 삽화와 왠지 초판본의 느낌을 배가시켜주는 내지의 질감, 반적 매력처럼 고급스러운 초록의 양장 표지까지! 사악한 소장 욕구를 샘솟게 하는 사랑스러운 외관을 갖추고 있다. 다음 피카 클래식 에디션도 모아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한다.

[ 네이버카페 문화충전200 서평단으로 도서를 제공받이 읽고 작성한 주관적인 후기입니다 ]

#곰돌이푸 #곰돌이푸초판본 #피카 #피카클래식에디션 #엘런알랙산더밀른 #winniethepooh #문화충전 #서평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