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도 고바야시 서점에 갑니다

[도서] 오늘도 고바야시 서점에 갑니다

가와카미 데쓰야 저/송지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을 소재로 한 책들은 워낙 좋아하는 소재라서 그런지 완독에 실패하지 않을뿐더러, 어느 때인가부터 책과 서점을 소재로 하는 책들에 유난스럽게 집착에 가까운 애착을 보인다.

생각해보건데, 아마도 퇴직 후 손님이 많든 적든 마음 편히 운영할 수 있는 작은북카페를 운영하고 싶다고 생각한 이후가 아닐까 싶다. 믿거나 말거나 주역을 공부하셨다며 사주풀이를 해 주곤 하셨던 여고시절 담임선생님께서 나중에 글을 쓰는 일을 하겠다고 말씀하셨던 기억이 있다. 가까운 사람들은 모르는 비밀이지만 각인된 기억탓인지 나는 종종 작가를 꿈꾼다. 물론, 뼛속까지 이과 성향이라 실현 가능성은 거의 0에 수렴하지만, 마치 글 쓰는 작가가 어렵다면 하루 종일 책 속에 파묻혀 지낼 수 있는 서점이라도 열어볼까라는 생각에 이른 결과다.

출판유통회사에 다니는 주인공 리카가 신입시절 첫 근무지였던 오사카에서 많은 배움을 얻은 뒤 본사로 발령 받고, 다시 오사카를 찾으면서 설레는 마음으로 철없던 신입시절 겪었던 착잡한 기분을 회상하는 것으로 고바야시 서점 유미코의 매직은 시작된다.

출판유통이 어떤 일을 하는지도 모르고, 책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었던 리카는 단지 대기업이라는 이유만으로 다이한에 입사를 결정한다. 도쿄 토박이였던 리카는 운명의 장난처럼 오사카 지사 영업부로 발령을 받게 되고 두려운 마음으로 오사카를 찾는다. 자신이 왜 오사카로 그것도 영업부로 발령을 받았는지 혼란스럽기만 한 그녀에게 무뚝뚝하지만 정이 많은 상사는 고바야시 서점에 가 볼 것을 권한다.

한적한 동네에서 70년째 운영되고 있는 작은 서점 고바야시, 가게 전체가 한눈에 들러오고 곳곳에 우산이 걸려있는 재미있는 모습으로 특별한 목표 없이 다이한에 입사하고 떠밀리듯 오사카로 내려온 리카를 반긴다. 리카의 선배이자 사수 나카가와는 이제 막 세상에 나온 병아리에게 각인의 의식을 치르는 것처럼 고바야시의 유미코에게 리카를 맡긴다. 무심하고 따뜻하게 시작된 리카와 유미코의 만남은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지 못하고 방황하던 리카에게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게 된다.

"아니면 천천히 가도 돼. 우리 우산도 그래. 처음에는 책방을 계속하려고 팔았지만, 지금은 책만큼 좋아. 너무 좋아. 그런 거 아니겠어?" (p.89)

어려운 일이 생길 때마다 고바야시를 찾는 리카에게 유미코는 그녀가 겪었던 이야기들을 하나씩 전하고, 유미코의 따뜻한 조언과 격려에 용기를 얻은 리카는 한발 한발 세상 앞으로 나아간다.

힘이 들 때마다 찾아가고 싶은 곳, 만나고 싶은 사람은 그 존재만으로도 충분한 위로가 된다. 고바야시 서점과 유미코가 바로 그런 곳이다. 존재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위로가 되고 격려가 되는 곳,,, 나에게 그런 곳은 어디였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리카와 함께하는 고바야시로의 여행은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반겨줄 수 있는 따뜻한 위로를 느낄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 되어준다.

"그리고 나는 일에서 가장 중요한 것,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 그 모든 것을 고바야시 서점의 고바야시 유미코 씨에게 배우게 된다." (p.62)

[ 네이버카페 컬처블룸 서평단으로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작성한 주관적인 후기입니다 ]

#오늘도고바야시서점에갑니다 #가와카미데쓰야 #송지현 #현익출판 #동네서점 #용기와희망을전하는이야기 #컬처블룸 #컬처블룸리뷰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