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

[도서]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

김헌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크고, 무겁다. 두껍고, 지루하다. 방대하고, 촘촘하다. 신화 책을 떠올릴 때 연상되기 쉬운 느낌이다.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는 기존의 신화가 가지고 있던 이미지로부터 완전히 탈피했다. 가장 큰 변화는, 구어체로 쓰였다는 점이다. 딱딱한 기술적 글쓰기 방식을 버리고 읽고 듣기에 편한 구어체를 차용했다. 책의 외양은 한 손에 들고 보기 좋을 만큼 컴팩트해졌으며, 표지를 비롯한 책 속의 삽화는 독자의 시선을 확 잡아끈다.

 

 신화 속 등장하는 신들의 모습은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 ‘신’과는 거리가 멀다. 흔히들 신을 완전한 존재이자 일자(一者)로 파악하지만,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신들은 불완전하며, 그 수도 어마어마하다. 그들은 강력한 힘을 가졌지만, 서로를 시기하고 질투한다. 그로 인해 싸우기도 하며, 심지어는 다치거나 죽(이)기도 한다. 이뿐만 아니라 신들은 인간의 도움을 빌리기도 한다. 신들과 거인들 간의 전쟁(기간토마키아)에서 헤라클레스의 도움을 받았던 일화가 대표적인 사례다.

 

 전적으로 의존할 수 없는 불안정한 신들의 모습은 우리 스스로를 비추는 거울처럼 느껴지기도 하며, 제 2의 인간으로서의 신의 면모를 바라보는 우리는 자신을 돌아볼 기회를 얻는다. 고대 그리스에서 최초로 인간중심주의적 사고가 싹트고, 철학을 비롯한 여러 학문의 발전이 있었던 것도 이로부터 영향을 받았을 터이다. 쉽사리 신의 권위에 기댈 수 없었기에, 세계의 진실을 스스로 파악하고자 하는 열의가 생긴 것이 아니었을까.

 

 그렇다면, 그들은 왜 신화를 만들어냈던 것일까? 그 이유는, 인간이 이야기 속에서 살아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우리 인간은 - 진화론적 관점에서든, 심리적 관점에서든 - 이해하지 못하는 것들을 참을 수 없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들이 자연 현상이었을 것이다. 번개는 왜 치고, 화산은 왜 활동을 멈추지 않으며, 농사는 왜 어떤 해에는 잘 되고 다른 해에는 그렇지 않은가? 신비주의적인 자연은 인간에게 있어 항상 호기심의 대상이었으며, 동시에 탐구의 대상이었다.

 

 신화는 그에 딱 들어맞는 답을 우리에게 제공한다. 하늘에서 치는 번개는 제우스 신의 격노이며, 에나트산의 화산활동은 산 아래에 깔린 튀폰의 입김이다. 농사가 잘 되는 이유는 가이아 신의 축복을 받았기 때문이다. 고대 사람들의 입장에서 신화는 불가해했던 현상들을 이해하고자 하는 수단이자 노력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그리스 로마 신화의 탄생은 필연적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로부터 대략 6,000년이 지난 후인 지금,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가 다시 우리에게 말을 걸어온다. “왜 사는가? 사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우리가 삶을 살아가며 끊임없이 던지게 되는 질문들에 저자 김헌은 여러 신들의 일화를 차례로 들려주며 고대부터 내려오던 지혜를 하나씩 풀어놓는다. 사는 것이 고단하다면,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지 모르겠다면, 삶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책의 첫 페이지를 넘겨보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