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갈리아의 딸들

[eBook] 이갈리아의 딸들

게르드 브란튼베르그 저/히스테리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게르드 브란튼베르그 작가의 '이갈리아의 딸들' 리뷰입니다. 성역할 체계가 뒤바뀐 가상의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페미니즘 소설이다. 역시 역지사지가 최고인 것 같다. 성역할을 바꾼 것만으로 지금의 현실을 날카롭게 비틀고 비판한다. 이보다 머릿속에 쏙쏙 박힐 수가 있을까. 일단, 여성을 기본어인 '움', 남성을 파생어인 '맨움'이라는 단어로 바꾸어 명명한 것부터가 유쾌했다. 이 소설을 읽고도 느끼는 바가 없다면, 여태껏 누려온 부당한 특권을 나누거나 놓치고 싶어하지 않는 자의 발악이라고 밖에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