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서영동 이야기

[도서] 서영동 이야기

조남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82년생김지영 으로 이름이 알려진 #조남주 작가님 #서영동이야기는 집 이야기이더라고요. 서울 서영동, 아마도 가상의 공간이겠지요. 아파트 공간을 중심으로 인근 상가, 주상복합, 주택 등에 거주하는 군상들의 일상이면서도 속내를 들여다보는 이야기입니다. 작가님은 이 글을 쓰는 내내 부끄럽고 괴롭고 힘들다하셨는데 기사와 댓글에서 흔하게 보았던 이야기들 대부분이라서 괴롭기보다는 무뎌진 마음으로 보았어요.



혐오시설처럼 느껴지는 건물이 들어설 때 반대하는 이들이 언론 기사에 수록된 것을 읽으며 정말 이기적이다라고 욕하지만 막상 자신의 일이 되니 다르게 느껴지더라...이런 이야기도 있고요. 경비원에게 몰지각한 갑질 아파트가 알고보니 우리 아파트, 혹은 자신의 가족이 경비원으로 일하는 곳에서 벌어지더라는 이야기도 있고요. 집값을 올리는데 혈안이 되고 이사와 투기의 분명한 목표의식을 가지고 재테크라고 이야기하는 에피소드도 같이 있어요.



읽는 동안, 이런 이들과 나는 다르지 라고 선을 긋지만 과연? 의문이 들더라고요. 마지막 에피소드에 희망조차 어려운 젊은세대 대표 아영씨 이야기에서 집없는 설움은 없으니 다행인가 안도감을 느끼는 자신에게서 도대체 이전 에피소드 속 인물들과 뭐가 다른가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집이 어떤 곳이어야할까, 집으로부터 얻고 싶은 안정감이 지금의 광기어린 아파트값과 연관되긴 한걸까? 싶었어요. 이런 이야기하면 속없고 철없이 세상물정 모른다거나 혹은 고고하고 청렴한 어떤 존재이냐 묻기도 하겠지만요.



집값 따라 이곳저곳 옮겨 다니는 이들, 몸 뉘울 곳 하나 없는 이들 모두가 집만 바라도록 만들어진 세상 구조를 바꾼다면 이로 인해 갈등, 박탈감 등으로 인해 덜 소모적인 곳이 되지 않을까 그려 봅니다.


■ 하루하루 재미있고 만족스럽다. 그런데 그 시간들이 모이면 불안이 된다. 매일 밤 잠자리에 들며 오늘도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하지만, 연말이면 아무 성과 없이 또 1년이 갔구나 한심한 것이다. 이제 아르바이트는 그만두고 어디든 무슨 일이든 풀타임 직장을 찾을 때가 된 것 같다. 무슨 일이든. 정말 무슨 일이든. 정규 수업을 할 수 있으면 좋을텐더. 계약직으로라도 채용이 된다면 좋을 텐데.

본문 217쪽 중에서



#서영동이야기 결국 사람 이야기입니다. 우리나라가 처한 아파트 혹은 집값에 의해 좌우되는 삶의 질이 단연 우리만의 일이 아니니까요. 이것에 의해 좌우되지 않는 경제적 여유가 넘치는 소수, 무관하게 사는 소수 외에 자의든 타의든 좁은 공간 안에 매겨진 가격과 무관하게 우리는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 "이자영이 어떤데? 어떤 게 이자영인데? 너 이자영이랑 친했어? 나는 고등학교 때 너랑 한 번도 말해본 기억이 없는데?"

(중략)

지긋지긋하기는 은주도 마찬가지였다. 샐리 엄마도, 새봄 엄마도, 그런 여자들 중 하나로 보이지 않으려 애쓰는 생활도, 그런 여자들을 둘러싼 말들도, 오해도, 적의도, 정말 지긋지긋했다. 그래서 어쩌란 말인가. 대체 그런 여자는 어떤 여자고 그렇지 않은 여자는 또 어떤 여자인데.

본문 109쪽 중에서



#조남주 #서영동이야기 #한겨레출판 #도서추천 #추천도서 #한때베스트셀러 #82년생김지영 #집값이야기 #갑질아파트



■ 부족한 것이 없이 자랐다. 넘치도록 지원을 받았고, 결혼하고도 부모님에게 기대어 살았다. 게다가 아버지의 속물 근성을 까발리는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커리어의 발판으로 삼으려 했다. 어쩌면 보미도 아버지와 다를 바 없는 속물이었는지 모르겠다.

본문 143쪽 중에서

"거 봐라, 당신의 속물 근성이 아이를 행복하게 하는 것은 아니다." 라고 이야기 하고 싶지 않습니다. 시대와 공간 속에 충실하게 살았던 부모에 의해 자신도 충분히 누렸고 판단이 가능한 나이대에 거부하지 않고 누리지 않았던가. 누가 누구에게 비난을 할 것인가. 속물이냐 아니냐로 분열되고 갈등이 조장되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건전한 경제 구조는 이상적이지만 현실이 부족할 따름입니다. 상대 비난을 통해 개선되는 단순한 사회 질서가 아니기에 대립, 갈등 조장이 이 이야기의 목적은 아닐 것입니다. 인간으로서 이해 하고 서로에게 좁혀가는 길목 중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 사실 알고 있다. 난이 언니 같은 사람들을 안다. 성실하고 다정하고 선량한 사람들. 씩씩하게 뚜벅뚜벅 걸어 나가는 사람들. 남들 눈에는 작고 초라해 보일지 몰라도 자기 세계를 차근차근 만들어가는 사람들. 작은 기쁨을 알고 큰 슬픔에도 담대한 사람들. 조금만, 아주 조금만, 혼자 설 수 있을 만큼만 기회를 주고 응원해주면 소박하고 행복하게 잘 살아갈 수 있는 사람들. 끝까지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을 사람들.

본문 225쪽 중에서

#조남주 작가님이 의도는 이 문장에 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더 누리고 있다고 보는 이들에 대한 비난이 아닌 전혀 누리지 못하고 설 수 없는 이들에 대한 배려, 기회 등을 생각해보자는 것입니다.

#82년생김지영
#조남주
#서영동이야기는
#서영동이야기
#한겨레출판
#도서추천
#추천도서
#한때베스트셀러
#집값이야기
#갑질아파트




http://m.blog.naver.com/bbmaning/222744124601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