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리더는 매일 평균대에 선다

[도서] 리더는 매일 평균대에 선다

앤서니 찬 저/강동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내용이 괜찮긴 했는데 제목이 제일 탁월했던 책이었다. 평균대라는 단어를 제목에 쓸 생각을 하다니 누가 지었는지 모르겠지만 박수. 원제는 확인해보니 건조했다. Good People. 좋은 리더의 특성을 이런저런 사례와 메시지를 바탕으로 설명하고 있는데 기대했던 평균대 위에서의 균형을 잡기 위한 노력에 관련한 부분은 없었지만 맥킨지 컨설턴트 출신이자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지의 편집위원, 그리고 저자 스스로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가로서 써내려간 메시지는 독자는 물론 스스로의 마음을 다잡고자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만다는 업체들 중 스타벅스화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품고다니며 이런저런 거리를 돌아다닌 결과 길모퉁에서 자주 마주쳤던 네일 아트숍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네일 아트숍 프랜차이즈를 만들어 몇개 주에서 성공적으로 운영 하고 있다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상황이 조금 다르긴 하겠지만 그러고보니 한번도 가본적은 없어도 프랜차이즈 네일 아트숍이 우리나라에서도 생길법했다. 헤어샵 프랜차이즈도 몇몇 브랜드가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듯이 잘은 몰라도 네일샵도 규격화된 서비스, 그리고 정기적으로 새로운 디자인이 출시된다면 바버샵 같은 살롱 개념으로서 정착할 수 있지 않을까. 미용기술보다 더 개인의 스킬이 중요해서 힘드려나.

 

회사에서 어떤 결정을(특히 어려운 결정일수록) 내려야 할때 회사의 사명과 핵심가치에 빗대어 본다는 메시지나 적당히 이상한 직원들이 있어야 한다며 비선형적인것 이상하고 개성적인 옹호해야 한다는 메시지도 마음에 들었고 또 독서의 중요성을 이야기 하는 부분도 있었고. '당신이 사명으로 여기는 주제를 가능한 깊게 천착하라.' 저자는 과거 경영대학원 학우가 즐겨하던 말을 한번도 잊은적이 없다며 인용해둔 부분이 있는데 내게도 인상적이었다. '부탁이니까 행동을 하세요. 반응하지 마시고요.' 이런 문장을 번역하는 역자는 이런 문장을 만날때마다 독자와 비슷한 느낌을 받으려나 문득 궁금.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