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도서]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정약용 저/박석무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 정약용(1762~1836)

정약은 조선시대 대표적인 실학자로 호는 다산이다. 신유교옥에 연류되어 40세부터 18년간 전라도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하며 저술에 몰두했다. 목민심서, 경세유표, 흠흠신서 등 500여 권의 방대한 저술을 남겼다.

본문 중에서 40p
<두 아들에게 보낸 편지 - 세상을 구했던 책을 읽어라>
내가 앞서 누누이 말했듯이 청족은 비로 독서를 하지 않는다 해도 저절로 존중받지만 폐적이 되어 세련된 교양이 없으면 더욱 가증스러운 일이 아니겠느냐. 사람들이 천하에 여기고 세상에서 얕잡아보는 것도 서글픈 일일진대 하물며 지금 너희들은 스스로를 천하게 여기고 얕잡아보고 있으니 자신을 비참하게 만드는 일이다. 너희들이 끝끝내 배우지 아니하고 스스로를 포기해버린다면 내가 저술하고 간추려놓은 것들을 앞으로 누가 모아서 책으로 엮고 정리하며 교정하겠느냐? 이 일을 못 한다면 내 책들은 더이상 전해질 수 없을 것이며, 내 책이 후세에 전해지지 않는다면 후세 사람들은 단지 사헌부의 계문과 옥안만 믿고서 나를 평가할 것이 아니냐? 아무쪼록 너희들은 이런 점을 생각해 다시 분발하여 공부해서 내가 이어온 실낱같은 우리 집안의 글하는 전통을 더욱 키우고 전창하게 해보아라. 그러면 세상에서 다시 빛을 보게 될 것은 물론 아무리 대대로 벼슬 높은 집안이라 하더라도 우리 집안의 청귀와는 감히 견줄 수 없을 것이니, 무엇이 괴롭다고 이런 일을 버리고 도모하지 않는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