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부를 재편하는 금융 대혁명

[도서] 부를 재편하는 금융 대혁명

마리온 라부,니콜라스 데프렌스 저/강성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디지털 금융으로 여는 플랫폼 시대의 새로운 자산관리 전략

하버드대 경제학자가 디지털 금융의 미래를 말하다!

 

"디지털 금융은 세상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금융 혁신이 금융포용, 소득 불평등, 경제성장,

 

투자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최고의 디지털 금융 입문서

『부를 재편하는 금융 대혁명』

 

 

디지털 금융 민주화는 현재 진행형이다.

부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파괴적 금융혁명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 금융산업에서는 심상치 않은 기술 혁신이 일어나고 있다.

오늘날 금융 혁신의 영향력은 금융 서비스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은행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은행의 건전성은 훨씬 강화되었다.

그러나 동시에 저신용자에게 더 많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포용' 기능은 약해질 수 밖에 없었다.

 

 

 

지금 일어나는 변화는 혁명에 가깝다. 정부와 기술기업의 변화는 현재와 같은 권력 구도를 완전히 바꾸어 놓을 것이다. 국가 간의 권력 구도를 새롭게 배분하고, 여전히 소수만 누리고 있는 금융 서비스를 대중화하는 금융포용을 펼칠 것이다.

핀테크가 주도하는 금융 혁신은 단지 금융 분야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전 세계 모든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을 정도로 혁명적인 것이다.

 

모바일 뱅킹, P2P 대출,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자산관리 앱과 같이 전통적 금융회사에 맞서 새롭게 등장한 금융기법이 핀테크의 대표적 사례다. 핀테크가 지향하는 목표는 '금융 서비스의 대중화'이다.

오늘날 핀테크 기술은 금융 서비스를 모든 사람이 누릴 수 있는 것으로, 즉 금융을 '민주화'하고 있다.

앞으로는 금융시장의 전통적인 강자였던 은행과 새로운 도전자인 핀테크 기업 사이의 경쟁이 심화되는 시대가 열릴 것이다. 금융시장의 틈새를 치고 들어오는 핀테크 회사의 서비시는 기존 금융업계에 혁명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방대한 고객 데이터를 보유한 핀테크 스타트업은 개별화된 맞춤 서비스를 찾는 사람들에게 매력적일 수 있다.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페이는 우리가 언제 어디에서 무엇을 구매했는지 알고 있다.

 

은행과 핀테크 기업의 통합이나 제휴는 두 기업의 문화 차이로 인해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그래서 은행들은 미래 은행업에서 핵심 역량이 되는 영역에 대해서는 내부 연구소를 설립해 역량을 기르기도 한다. 향후 10년 뒤 글로벌 금융시장을 지배하는 은행은 아마도 새로운 기술을 가장 잘 활용하는 은행이지 결코 금융상품을 잘 만들어내는 은행은 아닐 것이다.

 

금융산업에서 새롭게 등장한 기술인 로보어드바이저는 금융 투자비용을 줄이고,

보다 전문적인 자산간리를 제공하는 알고리즘이다.

알고리즘은 인간의 노동력을 빠르게 대처하고 있지만, 항상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빼앗는 것은 아니다. 새롭게 등장하는 투자기법과 금융 서비스는 인간과 인공지능 사이의

긴장 관계를 완화할지도 모른다.

 

 

 

세상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현재 우리는 그 혼란의 한 가운데 있다.

 

최근 유럽연합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은 디지털 기업의 본사 소재지와 관계없이 세금을 부과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조세 권한이 기업의 본사 소재지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의 위치에

따라 결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것은 룩셈부르크와 같은 저세율 국가에 본사를 두고 이탈리아와

프랑스 같은 고세율 국가의 시민에게 상품을 판매하는 일종의 차익거래를 막기 위해서다.

디지털 정부 시스템이 가져다주는 가장 큰 이점은 불평등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증가하는 것이다.

정부는 디지털화를 통해 개인 소득과 가계 전체 소득에 대한 보다 누진적인 세제를 만들어낼 수도 있다.

개인 소득과 가계 전체 소득에 대한 공동 세제를 도입하면, 조세로 인한 왜곡을 줄이고 형평성을 높이는

새로운 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주로 선진국과 개도국을 비교해주고 있으며, 먼저 선진국의 핀테크는 전통적인 금융구조를

개선할 것이라고 하고 있다. 자금 이체를 더욱 편리하게 하고, 퇴직연금 관리, 자산관리,

사회 복지서비스 제공과 같은 영역에서 주된 역할을 할 것이다.

 

코로나19는 결제 방식을 디지털화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다. 아시아, 특히 중국에서 코로나19와 같은

펜데믹 사태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결제 방식을 완전히 변화시킬 것이며, 이미 중국의 전자 결제

시스템은 선진화 되어 있다.

누구도 미래를 예측할 수 없지만,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은 변화를 촉진할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