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강원도에 가면 마음에 드는 횟집이 없어 아쉬웠는데, 이번에 묵호항에서 단골횟집 만들었어요.

최근에 '인어교주해적단'이라는 앱을 알게 되면서, 묵호항의 '가미수산'에 가보았는데,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혹시 가실일이 있으시다면 '인어교주해적단' 보고 찾아왔다고 하시면 더 잘 챙겨주실거예요.^^

 

 

강원도에는 여러 항이 있는데, '묵호항'은 자연산 활어만 판매하는 수산시장이예요. 근처 어부들이 잡아온 생선을 판매하기 때문에 매일 아침 경매로 생선을 받아온답니다. 그래서 시세변동이 많다는것이 단점이긴합니다. 장점으로는 강원도 특산 생선을 먹을수 있고, 시세 따라 엄청 싸게 먹을수도 있다는거지요.

 

묵호항은 그리 크지는 않지만, 깔끔하게 잘 정리되어있고 호객행위도 심하지 않았습니다.

 

 

까치복

 

 

울부부가 먹으려고 3만원치 부탁했는데 넘 많이 주셨어요. ^^;;

성대, 고등어, 방어,도다리,이시가리,쥐치

 

 

묵호항은 이렇게 회를 판매하고, 할머니들이 회떠주는 값을 받고 손질해주세요.

가격은 구입가격의 10%를 드리는데, 저희는 양이 많아서 5천원 드렸습니다.^^

 

이곳에서 회는 막회스타일이예요. 저희는 도다리,이시가리,쥐치는 세꼬시를 떴습니다.

 

 

방어 손질중이신 할머니 - 방어 12키로가 15만원

 

 

3만원치 - 양이 적어보이지만 엄청 많아서 결국 1/3 남겼습니다. 넘넘 아까웠어요.

고등어 회 넘 맛있고, 이시가리 넘 맛있고, 그중 방어가 제일 홀대 받았네요.ㅎㅎ

 

넘 맛있게 먹어서 다음날 회포장해갔어요.

 

 

무늬 오징어 - 이날 시세로 한마리 만오천원

 

 

오징어도 비싸서 한마리 만원했어요.

 

 

5만원치 - 오징어, 성대,쥐치, 도다리, 이시가리, 도미

고등어는 서울 가져가는데 추천안하셨어요. 혹시 모르니깐..

저렴한 생선보다 비싼 생선위주로 잘 챙겨주셨답니다.

 

 

꽉 담아서 4팩 나왔는데, 역시 둘이 먹는것보다 여럿이 먹으니 훨씬 맛있었습니다. 다음에는 더 많이 떠와야겠어요.

 

강원도 놀러가서 일반 횟집에서 광어,우럭,도미 먹는것보다 이렇게 지역 생선 먹는거 선호하신다면 묵호항 '가미수산' 가보세요~~~

 

다음날 묵호항 다시 찾아가면서 근처 아침 식사로 '곰치국'을 먹었습니다.

 

 

무시무시한 곰치 - 물텀벙이라고 불리는 생선으로 예전에는 흔해서 버려지기도 했다는데, 지금은 귀하신 몸이 되었어요.

 

 

시세에 따라 가격이 변동되는데, 현금으로 내면 할인해주십니다.^^

흔한 생선이었던만큼, 만드는 방법도 김치국에 넣어서 먹던 평범한 음식이예요.

딱 국물이 쉬원한 김치국이고, 곰치는 순두부 같은 느낌.

그럼에도 순한 맛이 아침에 먹기 좋고, 해장으로도 좋은것 같아요.

 

 

곰치국과 가자미구이를 시켰는데, 곰치국 양이 많다며 나눠 담아주셨어요. 완전 감솨~~^^

 

 

가자미는 활가자미 잡아서 바로 구은거라 엄청 맛있더라구요. 가지마 4마리에 일반 생선 반마리 같이 구워주셨는데 원래 양이 많으면 포장해오려다가 먹다보니 다 먹었어요. ㅋㅋ

 

가격이 저렴한편은 아니었지만, 깔끔하게 잘 먹었습니다.

 

 

해녀마을 - 전날 점심은 성게비빔밥과 전복뚝불비빔밥

 

 

 여기는 진짜 성게비빔밥 맛집이예요.  여름에 먹었던 성게비빔밥의 성게의 크림맛과 비교할수 없지만,  철이 아닌데도 맛있더라구요. 전복 비빔밥도 맛있지만, 성게 비빔밥 추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