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밥 케인 원작, 제프 로브 글, 스콧 윌리암스.짐 리 그림, 박중서 옮김 / 세미콜론 / 2008년 7월

 

배트맨 첫 입문자라면 어떤 책을 먼저 읽어야할지 고민이 되실거예요. 가장 쉬운 방법은 국내에 첫 출간된 순서가 아닐까? 싶어요. 가장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수 있는 작품을 먼저 소개했을 가능성이 높거든요. 그런 의미에서 배트맨 '허쉬'는 국내에 처음 출간된 배트맨입니다. 이미 배트맨이 영화로 많이 알려진 캐릭터이기 때문에 왠만한 그의 적들을 아실거고, 작화풍도 최근 코믹스와 비슷해서 괜찮은 선택이라 봅니다.

 

배트맨 캐릭터를 좋아한다 생각했는데, 그를 알아갈수록  그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는 사실들이 많았다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DC 코믹스에 발을 들여놓으면서 서서히 배트맨의 정체에 대해 알아가고 있어요. DC의 약자가 "디텍티브 코믹스 Detective Comics'로 원래는 배트맨을 탐정으로 내세운 코믹스였던거죠. 그럼 배트맨과 함께 DC의 대표 캐릭터의 슈퍼맨은? 슈퍼맨은 DC 코믹스의 전신인 내셔널 퍼블리케이션에서 출간한 캐릭터인데, 후에 DC에 조인하게 된것 같습니다.

 

암튼, 1939년에 배트맨이 첫 등장했으니 80년간 출간된 배트맨 시리즈는 어마 어마할거라는것이 예상됩니다. 그 긴 시간동안 배트맨의 정체성과 스타일등이 많이 변화하면서 지금에 이르게 되었는데, 2011년부터 DC에서 서로 꼬여버린 캐릭터들의 세계를 (뉴52)라는 타이틀로 제 편성중이예요.

 

'허쉬'는 뉴52 이전의 이야기로, 다른 시리즈와 연관성없이 따로 읽어도 괜찮은 작품입니다. 배트맨의 악당들이 총 출동하는데, 배트맨의 진짜 정체와 그의 적에 대해 속속히 아는 정체 불명의 '허쉬'라는 존재와의 대결을 다룬 작품이예요.

 

뉴52 시리즈를 시작하기 전에 이전 이야기들을 조각 조각 찾아 읽고 있는 중이라 저도 마블 코믹스 읽을때 처럼 순서에 연연하지 않기로 했어요. 확실히 '허쉬' 작화 스타일은 무척 마음에 듭니다.

 

 

누군가 배트맨의 로프를 끊어놓은 바람에 모든 일들이 시작됩니다. 각각의 일들이 연결된듯하면서 연결되지 않은듯....

 

그래서인지 제가 알고 있는 배트맨의 악당들이 대부분 등장해요.

포이즌 아이비, 리들러, 조커, 투페이스 그리고 몰랐던 여러 악당들의 등장...

 

암울하고 혼란스러운 배트맨의 모습을 잘 그렸어요.

 

가끔 미치광이같은 행동들도.... 그가 사랑했던 사람들을 잃을때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를 멀리해야할지 가까이해야할지 갈등... 그 속에 캣우먼.

 

 

예전이었다면, 배트맨의 세계에 슈퍼맨과 그린랜턴이 등장하는것이 이상했을텐데, 이미 서로 크로스 오버되는 코믹스의 세계관을 접한지라 그냥 의심하지 않고 읽었습니다. (이 때문에 뉴52로 재정비하게 되는것겠지만...)

 

그린랜턴이야 엑스타라 캐릭터였다면, 슈퍼맨과의 관계는 우정과 라이벌 사이.

아마도 DC에서 가장 인기있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둘의 관계를 뗄레야 뗄수 없었을지도 모르겠군요.

 

 

로이스가 아닌 포이즌 아이비에 조정된 슈퍼맨이라니.....^^

 

 

포이즌 아이비의 마수는 배트맨에게로도 뻗치는데....

 

 

다른건 몰라도 배트맨과 캣우먼의 로맨스는 잘 어울리는것 같아요.

진지한 남자와 진지하지 않은 여자.

 

둘의 또 다른 이야기를 기대하게 됩니다.

 

 

저만 배트맨과 캣우먼의 관계를 좋아했던것은 아니었어요.^^

DC 코믹 대백과사전에 실린 그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