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How to Train Your Dragon 5 : How to Twist a Dragon's Tale

Cressida Cowell
Little Brown & Company | 2010년 05월

 

아직 '드래곤 길들이기' 영화를 제대로 보지 못했지만, 잠깐 본 장면에서 영화와 책이 많이 다른 느낌이었어요. 책에서는 주인공이 정말 정말 평범해보이고, 주인공이 키우는 용인 Toothless는 이기적이고 제멋대로에다 강아지처럼 작아서 주인공을 태울수도 없는데,(하지만 귀엽긴해요.) 영화속 Toothless는 주인공을 태우고 날아다니더라구요. 영화보고 책 읽으면 왠지 실망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암튼, 5편에서는 Toothless는 아니지만 주이공이 용을 타긴 합니다. 아직 바이킹 소년들이 키우는 용들은 작아서 사람을 태울수 없지만, 어느정도 큰 용은 사람을 태우기도 하니 시리즈의 후반쯤에는 주인공이 Toothless를 타는 날이 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를 읽으면, 저자가 참 다양한 종류의 용들을 창조하는구나..싶어요. 바이킹 소년이 영웅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다루었기에 패턴이 비슷할거라 예상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종류의 용들과 기상천외한 모험들이 무척 재미있어서 앞으로의 시리즈도 기대가 됩니다.

 

 

 

알속에 갇힌 용인데, 은근 섬찟하네요.

 

 

드디어 용을 타고 날아다닙니다. 물론 말처럼 뛰어다니기도 해요.

 

 

이기적이고 제멋대로인데 귀여운 Toothless.

원래 용들이 이기적이지만, Toothless가 정작 이기적이어야할때는 히컵과의 끈끈한 유대감을 보여주기 때문인것 같아요.

 

 

처음으로 충성심이 있는 드래곤이 죽어서 슬펐어요.

 

 

드래곤의 피부는 방화가 되어있어서 불에서 노는것을 좋아한답니다.

 

 

오래전에 임무 수행중 행방불명이 되었던 영웅이 돌아왔습니다.

 

 

알고보니 그는 히컵 어머니의 연인이었어요.

악당 '알빈'의 음모로, 히컵의 어머니와 결혼하지 못했는데......

 

 

성격 포악하고, 긴손톱은 장검과 같은 위력을 가진 용이 몇백년을 알속에 있다가 부화하려합니다.

 

 

알이 하나있을때도 섬찟했는데, 곧 부화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무시무시한 알들이 무더기로 있으니 더 섬찟하네요. 잠깐 에어리언이 떠올랐어요.

 

 

끈질긴 생명을 자랑하는 악당 '알빈'

등장 할때마다 신체의 일부를 잃는중입니다....(손,발,머리카락, 눈... 다음에는 어디를??)

 

 

Toothless의 이기적인 행동으로 위기를 맞이하는데....

 

 

결국 화산폭팔을 막지 못하는건가요...........

 

 

히컵이 존재하기 위해서는 악당 알빈이 존재해야했던 딜레마.

그러니 다음편에도 용암을 뚫고 다시 등장하겠지요.

 

 

5번째 이야기이의 메인 악당 드래곤

 

 

그리고 히든 드래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