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동아일보]
와인을 처음 접하든, 와인 맛을 좀 안다 싶든 와인 고르기는 늘 쉽지 않다. 와인의 종류가 세계적으로 60만종 가까이 된다고 하니 그럴 법도 하다.

와인을 고르는 데 정답은 없다. 한 폭의 그림처럼 보는 사람에 따라 느낌도 다르고 가격대도 천차만별이기 때문. 하지만 어떤 장소에 어떤 분위기의 그림이 어울린다는 최소한의 공감대가 존재하듯 특정한 상황에 비교적 잘 어울리는 와인이 있는 것은 확실하다.

○ “전 초보예요”

▽자극이 싫다=화이트 와인이 부담 없이 즐기기 좋다. 와인을 처음 접해보고 쓰거나 떫다고 느껴진다면 달콤한 맛에 과일이나 꽃향기가 풍부한 화이트 와인이 적당하다. 할인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독일산 블루넌 화이트, 미국 베린저 화이트 진판델, 이탈리아 빌라 무스카델 화이트 등이 좋다. 3만원 정도.

▽자극 선호형=소주나 위스키 등의 독주에 익숙하다면 약간 드라이한 화이트나 부드러운 맛의 레드 와인부터 시작해도 좋다. 떫은 느낌이 혀를 조이는 경험을 맛보는 것이다. 초보자 딱지를 뗄 무렵 마시기 좋은 와인은 미국산 갤로 소노마 메를로가 있다. 약간 자극적이면서 불고기 등과 잘 어울리는 칠레산 칼리나 카르메네르와 초콜릿향과 자두향이 잘 어우러진 호주산 빈555 시라즈 등도 무난. 4만원 미만.

○ “목에 힘주고 싶어요”

▽유명한 와인을 시켜보고 싶다=프랑스 보르도 와인 한두 개의 이름을 외운다. 그랑 크뤼급에선 샤토 탈보가 이름이 쉬워서인지 국내에서 가장 인기가 높다. 빈티지(수확연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최소 12만원.

이탈리아 와인으론 토스카나 지방의 부르넬로 디 몬탈치노가 유명하다. 7만원에서 60만원까지 가격대가 넓지만 10만원 정도면 훌륭하다. 요즘 유행하는 신세계 와인 가운데에도 고가의 와인이 있다. 칠레의 알마비바(20만∼30만원)나 몬테스 알파 M(14만원 정도)이 대표적이다.

▽고수에게 선물할 때=와인 명가의 제품을 선택하는 게 실패율이 낮다. 프랑스는 셍테밀리옹 지방의 샤토 라세귀 그랑 크뤼가 클래식한 분위기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어울린다. 섬세한 맛과 향이 탁월하다. 빈티지에 따라 5만∼8만원.

론 지방의 샤토 드보카스텔의 샤토 네프 뒤 파프는 장기 보관이 가능할 정도로 강한 맛을 지녀 와인 평론가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2000년 빈티지가 15만원 정도.

이탈리아의 수퍼 투스칸도 최근 인기 제품. 와인 명가 안티노리의 솔라이아(33만원선)는 한정 수입되고 마세토 1997년(40만∼50만원)은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피에몬테 지역의 바바는 와인에 악기 이름을 붙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스트라디바리오, 바르바레스코 등이 11만원 정도. 맛과 향이 무척 개성이 있다.

칠레의 산페드로 1865는 비단처럼 부드러운 촉감과 감미로운 뒷맛으로 인기. 5만∼6만원.

○ ‘작업용’ 와인들

▽안 취할 것 같은 와인=프랑스 론 지방의 카브 드 라스토는 디저트용 레드 와인으로 유명하다. 달콤한 맛과 체리향이 무척이나 감미롭지만 술은 술인지라 마시면 취한다. 2만∼3만원.

키스하고 싶은 생각이 들게 한다는 아이스 와인은 농축된 포도의 향기와 당도가 입안에서 오래 머문다. 6만∼10만원.

▽분위기로 취하는 샴페인=식전에 마시는 샴페인의 마력은 널리 알려져 있다. 섹시한 모양의 잔에 취하고 기포가 올라가듯 상승하는 기분은 대화의 분위기를 묘하게 유쾌하게 만든다. 영화에 자주 나오는 프랑스산 볼랭제 스페셜(약 10만원)이나 돔 페리뇽96(약 17만원)이 만찬에 잘 어울린다. 돈이 얼마 없으면 독일산 헨켈 트로켄 스파클링 와인을 선택할 것. 2만∼3만원. (도움말=와인21닷컴)

김재영기자 jaykim@donga.com

▼서울에 가볼 만한 와인 바▼

○ 강남지역

▽에이오씨(A.O.C)=아르데코풍의 도회적 인테리어의 와인 바. 청담동 패션관련 종사자가 많이 찾는다. 오전 11시반∼다음날 오전2시까지. 청담동. 02-541-9260

▽더 와인 바=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의 와인 저장소 풍으로 꾸민 실내가 특색있다. 혼자 가기에 부담 없는 분위기. 오후 6시20분∼다음날 오전 2시. 청담동. 02-3443-3300

▽쎌레브리떼=여성스러운 분위기의 중국풍 퓨전 바. 붉은 공단의 벽, 한자가 프린트된 카펫 등이 눈길을 끈다. 지중해 풍의 요리도 일품. 오후 6시∼다음날 오전 2시. 청담동. 02-512-6677

▽ReB=서울 와인 스쿨이 운영하는 와인 바. 등급별로 정리한 560여가지 와인이 있다. 스테이크 식사를 하려면 예약은 필수. 오후 6시∼다음날 오전 1시. 논현동. 02-518-3456

▽바인 시티=모던 스타일의 와인 바. 저렴한 가격의 와인이 많고 테라스에선 바비큐 파티도 열린다. 오후 6시∼다음날 오전 2시. 역삼동. 02-501-6962

▽카사 델 비노=1만∼400만원대의 와인이 600여가지. 음식과 어울리는 와인 종류가 메뉴에 적혀 있다. 밤 12시 넘으면 제공되는 라면 맛이 일품. 오후 6시∼다음날 오전 2시. 청담동. 02-542-8003

○ 강북 지역

▽더 레스토랑=조선호텔 출신의 전문 소믈리에와 바 매니저가 있다. 희귀한 빈티지의 고급와인과 샴페인이 다양한 편. 오후 6시∼다음 날 오전 2시. 종로구 소격동. 02-735-8442

▽민가다헌=개량 한옥의 와인바. 서재, 카페, 거실, 행랑채 등의 분위기가 다른 공간들이 특징. 한식 퓨전 요리가 특색. 오전 10시∼밤 12시. 종로구 경운동. 02-733-2966

▽더 소설=경복궁을 내려보며 작은 연회도 할 수 있는 곳. 450여종의 와인이 12도에 습도 75%를 유지하는 지하저장고에 보관돼 있다. 오후 6시∼밤 12시. 종로구 통의동. 02-738-0351

▽비지문=건물이 도자기 타일 벽화로 장식돼 독특하다. 큰 창이 많아 앉는 자리마다 색다른 삼청동의 전경을 느낄 수 있다. 오후 7시. 종로구 삼청동. 02-732-9004

(도움말·사진제공=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 다이닝’)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